메뉴 건너뛰기

XEDITION

Hot Potatos

뉴시스

[종합] 한명숙 "2년, 가혹했던 고통.. 새로운 세상 만나 기뻐"

홍지은 입력 2017.08.23. 06:38

 

【의정부=뉴시스】홍지은 기자 = 한명숙 전 국무총리는 23일 2년간 수감 생활을 마치고 만기출소하며 "짧지 않았던 2년 동안 정말 가혹했던 고통이 있었지만 새로운 세상을 드디어 만나게 됐다"며 소회를 밝혔다.

【의정부=뉴시스】김선웅 기자 = 한명숙 전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경기 의정부교도소에서 2년간의 수감생활을 마친 후 만기 출소해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한 전 총리는 지난 2007년 열린우리당 대선 경선을 앞두고 한만호 전 한신건영 대표로부터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기소, 2015년 8월 대법원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았다. 2017.08.23. mangusta@newsis.com이미지 크게 보기

【의정부=뉴시스】김선웅 기자 = 한명숙 전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경기 의정부교도소에서 2년간의 수감생활을 마친 후 만기 출소해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한 전 총리는 지난 2007년 열린우리당 대선 경선을 앞두고 한만호 전 한신건영 대표로부터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기소, 2015년 8월 대법원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았다. 2017.08.23. mangusta@newsis.com

한 전 국무총리는 이날 새벽 의정부교도소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렇게 캄캄한 이른 아침에 저를 맞아주기 위해 의정부까지 멀리서 달려온 여러분에게 말로는 표현할 수 없는 깊은 감사의 말씀부터 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여러분 덕분에 제가 지금 몸과 마음이 건강하고 편안하다"며 "제게 닥쳤던 큰 시련을 이겨낼 수 있었던 것은 저의 진심을 믿고 한결같이 응원해주고 사랑을 준 수많은 분들의 믿음 덕분"이라고 강조했다.

한 전 국무총리는 "이 자리를 빌어 정말 진심으로 수많은 분께 감사의 말씀 드리면서 여러분의 사랑에 힘입어 앞으로도 당당하게 열심히 살아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자리에는 이해찬 전 국무총리와 강금실 전 장관, 우원식 원내대표, 문희상·김경수·홍영표·진선미·정성호·기동민·백혜련·유은혜·전현희 의원 등 민주당 의원 10여 명이 함께 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뉴시스와 만나 "(한 전 총리) 참 고생하셨다. 진실이 밝혀지는 날이 빨리 있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는 이어 "한 전 총리가 억울한 옥살이라고 이야기 했고 그 무고함이 밝혀졌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문 의원도 기자들과 만나 "(앞으로 한 전 총리에게) 할 일이 생기면 반드시 그 몫을 다할 거라고 생각한다"며 "그런 일이 생기면 마다하지 않고 참여하실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 전 총리는 글자 그대로 이 시대를 치열하게 살았던 현대사 질곡의 증인 같은 분"이라며 "역사 속에서 비겁하지 않았고 용감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사필귀정(事必歸正)이라는 말이 이럴 때 쓰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며 "앞으로 남은 인생을 건강하고 행복하게 보내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제일 먼저 온 이해찬 의원은 기자의 질문에 "오늘 인터뷰하러 온 것이 아니다"라며 말을 삼갔다.

rediu@newsis.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2 최순실 조카 장시호 '국정농단' 첫 석방..202일만에 자유 Knight 2017.06.08 0
61 '삼성합병 찬성 압력' 문형표 징역 2년6개월 Knight 2017.06.09 2
60 사인 변경 불가"→"외부 충격 탓".. 정권 바뀌자 뒤바뀐 진단서 Knight 2017.06.16 1
59 공공기관 개혁' 내세운 성과연봉제..도입부터 폐기까지 Knight 2017.06.16 0
58 웜비어 '코마 송환' 엿새만에 사망..가족 "北 학대 때문"(종합) Knight 2017.06.20 0
57 문정인 발언 논란에 "개인 소신일뿐, 정부 입장 아니다" 선긋기 Knight 2017.06.20 0
56 대구서도 '자유한국당 해체' 집회.. 전국으로 확산 조짐 Knight 2017.06.21 1
55 정유라 입만 열면 '폭탄'..변호인도 "못말려" 곤혹 Knight 2017.06.22 0
54 김경준 "내게 기획입국 제안한 사람은 유영하 변호사" Knight 2017.06.22 1
53 학부모들 "일방적 자사고 폐지 받아들일 수 없다" Knight 2017.06.23 0
52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Knight 2017.06.23 0
51 고속道 휴게소에 초등생 혼자 남겨둔 담임교사.. 아동학대 논란까지 Knight 2017.06.24 1
50 문재인 정부, 종교인 과세 실현할 수 있을까 Knight 2017.06.24 0
49 檢 '세월호 시국선언' 교사 287명 징계 통보..교육당국 '고심' Knight 2017.06.25 0
48 국민의당 뒤흔든 '선거공작' 역풍..정계개편 광풍 되나 Knight 2017.06.27 0
47 BBK 김경준 "이명박 전 대통령, 경제적 재기 위해 BBK 직접 운영" Knight 2017.06.27 0
46 文정부 '전교조 합법화' 현실화하나..조대엽 "합법화 방안 모색" Knight 2017.07.03 0
45 블랙리스트' 김기춘 징역 7년·조윤선 6년 구형 Knight 2017.07.03 0
44 박근혜 5촌 살인사건' 6년만에 통화기록 공개 Knight 2017.07.05 0
43 일본군 위안부 참상 증명할 '영상' 찾았다..서울시-서울대, 최초 공개 Knight 2017.07.05 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