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Hot Potatos

연합뉴스

웜비어 '코마 송환' 엿새만에 사망..가족 "北 학대 때문"(종합)

입력 2017.06.20. 06:17 수정 2017.06.20. 07:11

 

가족성명 통해 발표..美 여론악화로 북미관계 냉각 장기화될듯

(평양 AFP/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에 장기간 억류됐다가 최근 의식불명 상태로 송환된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22)씨 가족들은 19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병원에서 치료받던 웜비어가 이날 오후 3시20분 사망했다고 밝혔다.      미 오하이오 주(州) 신시내티에 거주하는 가족은 성명에서 "아들 오토 웜비어가 집으로의 여행을 완전히 끝냈다고 발표하는 것은 우리의 슬픈 의무"라며 "우리 아들이 북한의 손아귀에서 받은 끔찍한 고문과 같은 학대는 어떠한 다른 결과를 낳을 수 없도록 했다"고 말했다. 사진은 2016년1월 관광차 방문한 북한의 평양 양각도 호텔에서 정치 선전물을 훔치려 한 혐의로 체포됐던 웜비어가 같은 해 2월29일 기자회견하는 모습.    bulls@yna.co.kr이미지 크게 보기

(평양 AFP/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에 장기간 억류됐다가 최근 의식불명 상태로 송환된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22)씨 가족들은 19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병원에서 치료받던 웜비어가 이날 오후 3시20분 사망했다고 밝혔다. 미 오하이오 주(州) 신시내티에 거주하는 가족은 성명에서 "아들 오토 웜비어가 집으로의 여행을 완전히 끝냈다고 발표하는 것은 우리의 슬픈 의무"라며 "우리 아들이 북한의 손아귀에서 받은 끔찍한 고문과 같은 학대는 어떠한 다른 결과를 낳을 수 없도록 했다"고 말했다. 사진은 2016년1월 관광차 방문한 북한의 평양 양각도 호텔에서 정치 선전물을 훔치려 한 혐의로 체포됐던 웜비어가 같은 해 2월29일 기자회견하는 모습. bulls@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북한에 장기간 억류됐다가 최근 의식불명 상태로 송환된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22)씨가 19일(이하 현지시간) 결국 숨을 거뒀다.

미 오하이오 주(州) 신시내티에 거주하는 웜비어의 가족들은 성명을 통해 병원에서 치료받던 웜비어가 이날 오후 3시20분 사망했다고 발표했다고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가족은 성명에서 "아들 오토 웜비어가 집으로의 여행을 완전히 끝냈다고 발표하는 것은 우리의 슬픈 의무"라며 "우리 아들이 북한의 손아귀에서 받은 끔찍한 고문과 같은 학대는 어떠한 다른 결과를 낳을 수 없도록 했다"고 말했다.

20170620061740722albz.jpg이미지 크게 보기

미국과 북한 간 오랜 교섭 끝에 지난 13일 혼수상태로 고향에 돌아온 웜비어는 병원에 입원한 지 엿새 만에 공식 사망 선고를 받았다.

웜비어는 심각한 뇌 손상 증상으로 오랫동안 혼수상태를 이어온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은 그가 지난해 3월 재판 이후 식중독 증세인 '보툴리누스 중독증'을 보이다가 수면제를 복용한 후 코마에 빠졌다고 주장했다.

버지니아주립대 3학년이던 웜비어는 지난해 1월 관광차 방문한 북한의 평양 양각도 호텔에서 정치 선전물을 훔치려 한 혐의로 체포됐으며, 같은 해 3월 체제전복 혐의로 15년 노동교화형을 선고받았다.

미국 시민이 강제 억류 후 송환된 지 일주일도 안 돼 사망함에 따라 미국 내 대북 여론이 더욱 악화하고, 이에 따라 가뜩이나 냉각된 북미 관계도 더욱 냉각될 것이란 전망이 커지고 있다.

20170620061740877gwkl.jpg이미지 크게 보기

leslie@yna.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2 최순실 조카 장시호 '국정농단' 첫 석방..202일만에 자유 Knight 2017.06.08 0
61 '삼성합병 찬성 압력' 문형표 징역 2년6개월 Knight 2017.06.09 2
60 사인 변경 불가"→"외부 충격 탓".. 정권 바뀌자 뒤바뀐 진단서 Knight 2017.06.16 1
59 공공기관 개혁' 내세운 성과연봉제..도입부터 폐기까지 Knight 2017.06.16 0
» 웜비어 '코마 송환' 엿새만에 사망..가족 "北 학대 때문"(종합) Knight 2017.06.20 0
57 문정인 발언 논란에 "개인 소신일뿐, 정부 입장 아니다" 선긋기 Knight 2017.06.20 0
56 대구서도 '자유한국당 해체' 집회.. 전국으로 확산 조짐 Knight 2017.06.21 1
55 정유라 입만 열면 '폭탄'..변호인도 "못말려" 곤혹 Knight 2017.06.22 0
54 김경준 "내게 기획입국 제안한 사람은 유영하 변호사" Knight 2017.06.22 1
53 학부모들 "일방적 자사고 폐지 받아들일 수 없다" Knight 2017.06.23 0
52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Knight 2017.06.23 0
51 고속道 휴게소에 초등생 혼자 남겨둔 담임교사.. 아동학대 논란까지 Knight 2017.06.24 1
50 문재인 정부, 종교인 과세 실현할 수 있을까 Knight 2017.06.24 0
49 檢 '세월호 시국선언' 교사 287명 징계 통보..교육당국 '고심' Knight 2017.06.25 0
48 국민의당 뒤흔든 '선거공작' 역풍..정계개편 광풍 되나 Knight 2017.06.27 0
47 BBK 김경준 "이명박 전 대통령, 경제적 재기 위해 BBK 직접 운영" Knight 2017.06.27 0
46 文정부 '전교조 합법화' 현실화하나..조대엽 "합법화 방안 모색" Knight 2017.07.03 0
45 블랙리스트' 김기춘 징역 7년·조윤선 6년 구형 Knight 2017.07.03 0
44 박근혜 5촌 살인사건' 6년만에 통화기록 공개 Knight 2017.07.05 0
43 일본군 위안부 참상 증명할 '영상' 찾았다..서울시-서울대, 최초 공개 Knight 2017.07.05 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