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Hot Potatos

경향신문

문정인 발언 논란에 "개인 소신일뿐, 정부 입장 아니다" 선긋기

워싱턴|박영환 특파원 입력 2017.06.20. 00:44 수정 2017.06.20. 11:39

[경향신문] 

미국을 방문한 문정인(왼쪽) 통일외교안보 대통령특보가 19일(현지시간) 뉴욕 아시아소사이어티에서 열린 ‘한반도 위기-한미동맹의 의미’ 세미나에 참석하고 있다. 오른쪽 끝은 대니얼 러셀전 미 국무부 차관보. 뉴욕 | 연합뉴스이미지 크게 보기

미국을 방문한 문정인(왼쪽) 통일외교안보 대통령특보가 19일(현지시간) 뉴욕 아시아소사이어티에서 열린 ‘한반도 위기-한미동맹의 의미’ 세미나에 참석하고 있다. 오른쪽 끝은 대니얼 러셀전 미 국무부 차관보. 뉴욕 | 연합뉴스

문정인 대통령 외교통일안보 특보는 19일(현지시간) 자신의 한·미 군사훈련 축소,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 배치 등에 대해 “협상은 일방적인 게 아니라 주고받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발언 내용은 “교수로서 개인적인 생각일 뿐, 문재인 정부의 생각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앞서 문 특보의 발언을 두고 미국과 국내 보수층의 반발이 일자 청와대는 개인 의견이라고 선을 그은 상태다. 

문 특보는 이날 오전 뉴욕 아시아소사이어티에서 열린 ‘한반도 위기-한미동맹의 의미’ 세미나에서 ‘미국 전략자산의 한반도 전개와 한미연합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는 취지의 워싱턴 발언에 대해 “북핵 해법의 하나로 거론한 것”이라며 기존 학자적 소신을 재확인하면서도 확대해석에는 선을 그었다. 그는 북한이 비핵화한다면 한국과 미국이 다소 물러나는 식으로 협상할 수 있다는 생각도 덧붙였다.

문 특보는 자신의 발언으로 불거진 국내외 파장은 경계했다. 한 질문자가 ‘특보’라고 호칭하자 그는 “특보가 아닌 교수로 불러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나는 특보로서 의견을 낼 뿐 정책결정은 별개”라며 “정부에서 월급을 받는 사람도 아니고 정책결정 라인에 있는 것도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한미동맹에 대해 조언할 뿐으로 결정은 청와대에서 한다”며 “한국 언론이 이 부분에서 헷갈리고 있다. 헷갈리지 말라”고 거듭 말했다. 

문 특보는 워싱턴 발언 때문에 청와대로부터 경고를 받았느냐는 질문에는 “노 코멘트”라고 답했다. 

문 특보는 지난 16일 한국 동아시아재단과 미국 우드로윌슨센터가 워싱턴에서 공동주최한 세미나 기조연설 및 문답에 이어 워싱턴 특파원 간담회에서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중단하면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사드 문제와 관련해 대통령이 안보 축뿐 아니라 민주주의와 민생이란 축을 함께 살피는 것은 당연하다고 강조하고 사드 문제 때문에 깨진다면 그게 무슨 동맹이냐고 말했다.

<워싱턴|박영환 특파원 yhpark@kyunghyang.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 블랙리스트' 김기춘 징역 7년·조윤선 6년 구형 Knight 2017.07.03 0
21 文정부 '전교조 합법화' 현실화하나..조대엽 "합법화 방안 모색" Knight 2017.07.03 0
20 BBK 김경준 "이명박 전 대통령, 경제적 재기 위해 BBK 직접 운영" Knight 2017.06.27 0
19 국민의당 뒤흔든 '선거공작' 역풍..정계개편 광풍 되나 Knight 2017.06.27 0
18 檢 '세월호 시국선언' 교사 287명 징계 통보..교육당국 '고심' Knight 2017.06.25 0
17 문재인 정부, 종교인 과세 실현할 수 있을까 Knight 2017.06.24 0
16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Knight 2017.06.23 0
15 학부모들 "일방적 자사고 폐지 받아들일 수 없다" Knight 2017.06.23 0
14 정유라 입만 열면 '폭탄'..변호인도 "못말려" 곤혹 Knight 2017.06.22 0
» 문정인 발언 논란에 "개인 소신일뿐, 정부 입장 아니다" 선긋기 Knight 2017.06.20 0
12 웜비어 '코마 송환' 엿새만에 사망..가족 "北 학대 때문"(종합) Knight 2017.06.20 0
11 공공기관 개혁' 내세운 성과연봉제..도입부터 폐기까지 Knight 2017.06.16 0
10 최순실 조카 장시호 '국정농단' 첫 석방..202일만에 자유 Knight 2017.06.08 0
9 주3회 강행군..점차 드러나는 '삼성-박근혜' 유착 Knight 2017.06.06 0
8 국정기획위, 미래부 업무보고 보이콧..기본료 폐기 때문 Knight 2017.06.06 0
7 단독] 고용부, 문 대통령 공약 'ILO 협약 비준' 뭉개나 Knight 2017.06.06 0
6 박근혜 거부해도 재판 중계하나..대법, 3천명 판사 전수설문 Knight 2017.06.06 0
5 내부고발 보호장치 서둘러야 Knight 2017.06.05 0
4 노승일-유영하 '폭발'.."왜곡 질문 마라" vs "말조심해라" Knight 2017.06.05 0
3 靑이 밝힌 '사드보고 누락' 전말.."국방정책실장이 삭제 지시" [1] Knight 2017.06.05 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