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Hot Potatos

뉴시스

일본군 위안부 참상 증명할 '영상' 찾았다..서울시-서울대, 최초 공개

강지은 입력 2017.07.05. 11:00

 

【서울=뉴시스】강지은 기자 = 아시아·태평양 전쟁이 일본의 패전으로 치닫고 있던 1944년 6월 미·중 연합군은 일본군이 점령한 중국 송산 등을 점령했고, 이때 일본군 위안부로 있던 24명 중 10명을 포로로 잡았다.

【서울=뉴시스】전진우 기자 = 5일 서울시와 서울대 인권센터는 미국 국립문서기록 관리청에서 70년 넘게 잠자고 있던 포로로 잡힌 한국인 위안부 등 7명 여성 모습 담긴 영상을 발굴·공개했다. 618tue@newsis.com이미지 크게 보기

【서울=뉴시스】전진우 기자 = 5일 서울시와 서울대 인권센터는 미국 국립문서기록 관리청에서 70년 넘게 잠자고 있던 포로로 잡힌 한국인 위안부 등 7명 여성 모습 담긴 영상을 발굴·공개했다. 618tue@newsis.com

당시 모습을 담은 위안부 사진은 세상에 공개돼 한국인 위안부의 참상을 증명하는 자료로 활용됐다.

특히 2000년 12월 일본 도쿄에서 열린 '일본군 성노예전범 여성국제법정' 준비 과정에서 피해자 고(故) 박영심(1993년 피해증언, 2006년 별세) 할머니가 사진 속 만삭의 여성이 자신이라고 스스로 밝혀 주목을 받기도 했다.

그로부터 17년이 지난 2017년. 당시 사진 속 송산에 포로로 잡혀있던 한국인 일본군 위안부를 촬영한 18초짜리 흑백 영상이 처음으로 공개됐다.

그동안 한국인 위안부에 대한 증언과 문서, 사진 등이 공개된 적은 있지만 실제 촬영된 영상이 공개되는 것은 세계 최초다.

서울시와 서울대 인권센터(서울대 정진성 교수 연구팀)는 2년여 간의 조사 끝에 미국 국립문서기록관리청(NARA) 2관에서 70년 넘게 잠자고 있던 위안부 영상을 발굴, 이를 5일 언론에 공개했다.

이는 미·중 연합군으로 활동했던 미군 164통신대 사진대 배속 사진병(에드워드 페이 병장 추정)이 1944년 9월8일 직후 촬영해 소장했던 것이다.

영상 속에는 송산에서 포로로 잡힌 한국인 위안부를 포함해 7명의 여성의 모습이 담겨 있다.

미·중 연합군 산하 제8군 사령부 참모장교 신카이(Shin Kai) 대위(중국군 장교)로 추정되는 남성이 위안부 여성 1명과 대화를 나누고 있고, 나머지 여성들은 초조하거나 두려운 표정으로 침묵하고 있다.

영상 속 장소는 미·중 연합군 제8군 사령부가 임시로 사용한 민가 건물로 이곳에서 위안부 포로 심문이 이뤄졌다.

포로로 잡혔을 당시 만삭이었던 박영심 할머니는 탈출 과정에서 사산해 중국군의 치료를 받고 있었기 때문에 영상에서는 보이지 않는다고 서울대 정진성 연구팀은 설명했다.

서울시와 서울대 연구팀은 이 영상의 존재에 대한 단서를 찾은 후 2년 전부터 기존 문서와 사진 등을 분석해 관련 정보를 추적했다.

이후 NARA가 소장하고 있는 수많은 필름 릴(reel) 가운데 수백 통을 일일이 확인해 이번 영상을 발굴하는 데 성공했다.

연구팀은 영상 속 인물들을 한국인 위안부로 입증할 수 있는 근거로 박영심 할머니가 자신이라고 밝혔던 사진과 영상 속 인물들의 얼굴 또는 옷차림이 동일하다는 점을 제시했다.

연구팀은 또 영상 속 한국인 위안부가 정확히 누구인지는 특정할 수 없지만 적어도 이들은 미·중 연합군이 이후 포로 심문 과정에서 만든 '조선인 위안부 명부'에 있는 여성들이라고 설명했다.

이때 작성한 명부에는 한국 이름과 당시 나이, 고향이 적혀 있다. 포로 명단 가운데는 박영심 할머니의 이름도 명확히 표기돼 있다.

서울시와 서울대 연구팀은 이번 영상 발굴로 당시 일본군 위안부가 처했던 상황과 실태를 보다 명확하게 증명해내는 중요한 전기가 마련됐다고 평가했다.

이번 연구에 주도적으로 참여한 강성현 서울대 인권센터 교수는 "자료를 일일이 찾고 열람해야 하는 과정이 쉽지는 않지만 일본군 위안부 자료의 체계적인 조사와 수집이 필요한 만큼 앞으로도 지속적인 조사 발굴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원순 시장은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이후 위안부 연구에 대한 중앙정부의 지원이 갑자기 끊기면서 '정부가 하지 않으면 서울시라도 지원하겠다;는 마음으로 이번 사업을 추진했다"며 "모든 역량과 자원을 집중해 역사를 바로 세우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kkangzi87@newsis.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2 '전교조 법외 취소' 뒷받침 내용, 대선공약집에 들어있다 admin 2017.05.28 19
61 '빨간 마티즈의 비밀' 2년만에 복원된 휴대전화 Knight 2017.09.07 18
60 국정원 '댓글부대' 줄줄이 수사받나..年30억 '알바비' 회수는? Knight 2017.08.04 17
59 단독]문건 결재 김관진 정조준, 칼끝 결국 MB로 Knight 2017.09.07 16
58 MBC 아나운서 "수정할 수 없는 앵커멘트 읽어야 했다 Knight 2017.08.22 14
57 [뉴스추적] 이낙연-강경화-김상조 '위장전입'에 청와대 '난감' admin 2017.05.28 12
56 임용시험 통과해야 정규직" vs "담임 맡는 등 동일 노동" Knight 2017.07.22 10
55 이하경 칼럼] 문재인 대통령은 더 '타락'해도 좋다 Knight 2017.07.17 10
54 딸 가진 아버지로서 소녀상 태우게 돼 뿌듯하죠 Knight 2017.08.15 9
53 문재인 대통령이 탁현민 못놓는 5가지 '눈물의 이유' Knight 2017.07.15 9
52 8년만에 드러난 'MB 블랙리스트'의 실체..분노 넘어 한탄 Knight 2017.09.12 8
51 박근혜 뇌물' 삼성 이재용, 1심 징역 5년..모든 혐의 유죄 Knight 2017.08.25 8
50 국정원 '세월호 실소유주' 의혹, '진실'은 있다 Knight 2017.07.21 8
49 MBC 몰락 10년사② 풍자와 웃음을 축출한 MBC 경영진들 Knight 2017.07.16 8
48 종합] 한명숙 "2년, 가혹했던 고통.. 새로운 세상 만나 기뻐" Knight 2017.08.23 7
47 주광덕 의원, 안경환 '몰래 혼인신고' 판결문 공개 고발 당해 Knight 2017.07.20 7
46 안보리 대북제재 만장일치 채택..유류 첫 제재 대상에 포함 Knight 2017.09.12 6
45 이혜훈 "당을 위한 결정 곧 내리겠다"..금명간 사퇴 시사(종합 Knight 2017.09.05 6
44 300명 뽑는데 9만명 몰린 9급 공무원 시험 Knight 2017.08.23 6
43 원세훈의 단독 플레이?..녹취록 단서로 'MB 개입 흔적' 캔다 Knight 2017.07.26 6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