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Hot Potatos

연합뉴스

이혜훈 "당을 위한 결정 곧 내리겠다"..금명간 사퇴 시사(종합)

입력 2017.09.04. 09:42 수정 2017.09.04. 09:42

"진실 밝혀 결백 입증할 것..조금만 더 말미 줬으면 좋겠다"
당내 사퇴 불가피론 확산..비대위 체제 전환도 거론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가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자신을 둘러싼 금품수수 의혹과 관련해 거취 의사를 밝히고 있다.      이 대표는 "이 사건과 관련해서 가장 잘 알고 있는 것은 자신"이라며 "끝까지 의혹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superdoo82@yna.co.kr이미지 크게 보기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가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자신을 둘러싼 금품수수 의혹과 관련해 거취 의사를 밝히고 있다. 이 대표는 "이 사건과 관련해서 가장 잘 알고 있는 것은 자신"이라며 "끝까지 의혹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고상민 기자 =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는 4일 금품수수 의혹과 관련해 "제가 당에 대해 가진 충정에 대해서는 믿어주시기를 바라고, 당을 위한 결정을 곧 내리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번 일에 대한 실체적 진실을 아는 사람은 저밖에 없다. 진실을 명백히 밝혀 결백을 입증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다만 "조금만 더 말미를 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의 이 같은 언급은 향후 법적인 투쟁을 통해 결백을 입증하되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이 당에 부담이 되는 만큼 조만간 거취문제에서 사퇴 등의 결단을 내리겠다는 뜻을 담았다는 해석이 나온다.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가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자시의 금품수수 의혹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기 전 생각에 잠겨 있다.       superdoo82@yna.co.kr이미지 크게 보기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가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자시의 금품수수 의혹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기 전 생각에 잠겨 있다. superdoo82@yna.co.kr

이 대표는 그동안 한 사업가로부터 명품 의류 등 수천만 원대의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이 일자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혀왔다. 

이 대표는 이날 의총에서도 "사실 이 시점에서 당 대표가 아니라면 이번 일과 관련한 보도가 몇십분의 일로 줄었을 것"이라며 "개인 생각을 하면 한시라도 당 대표에 있을 이유가 없고 유불리를 따지자면 대표직을 내려놓는 것이 도움됐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러나 지금 당 진로와 정치지형이 민감하고 국가적 중대사가 생긴 복합적인 상태에서 어느 길이 더 나은 것인지 깊이 고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저의 사려 깊지 못한 불찰로 당에 누를 끼쳐 송구하다"며 "언론에서 (나오는) 당 대표직 관련 보도를 보고 있다. 저도 깊이 고심하고 있다"고 말해 거취 문제에 대한 결정이 임박했음을 시사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가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자신을 둘러싼 금품수수 의혹과 관련해 거취 의사를 밝힌 뒤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이 대표는 "이 사건과 관련해서 가장 잘 알고 있는 것은 자신"이라며 "끝까지 의혹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superdoo82@yna.co.kr이미지 크게 보기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가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자신을 둘러싼 금품수수 의혹과 관련해 거취 의사를 밝힌 뒤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이 대표는 "이 사건과 관련해서 가장 잘 알고 있는 것은 자신"이라며 "끝까지 의혹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superdoo82@yna.co.kr

바른정당은 전날 개최한 최고위원회의에서 금품수수 의혹에 휘말린 이 대표의 거취문제를 논의했고, 참석자 다수는 이 후보의 자진사퇴가 불가피한 것 아니냐는 의견을 개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 대표가 합리적 판단을 할 것인 만큼 하루 이틀 정도 기다려주자는 의견이 많았다"며 "만약 이 대표가 이선 후퇴한다면 아마 비대위원회로 가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오신환 의원도 "(이 대표) 본인이 당 대표에 대한 것을 내려놓고 진실규명을 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jamin74@yna.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2 BBK 김경준 "이명박 전 대통령, 경제적 재기 위해 BBK 직접 운영" Knight 2017.06.27 0
61 文정부 '전교조 합법화' 현실화하나..조대엽 "합법화 방안 모색" Knight 2017.07.03 0
60 블랙리스트' 김기춘 징역 7년·조윤선 6년 구형 Knight 2017.07.03 0
59 박근혜 5촌 살인사건' 6년만에 통화기록 공개 Knight 2017.07.05 0
58 일본군 위안부 참상 증명할 '영상' 찾았다..서울시-서울대, 최초 공개 Knight 2017.07.05 0
57 北 ICBM 성공 주장 어떻게 해석?.."미국과 대등관계 과시" Knight 2017.07.05 0
56 채동욱 "靑, 원세훈·김용판 선거법 위반 '곤란하다'했다 Knight 2017.07.05 0
55 해경 수사 막고, 유병언은 '생중계' 수사..누가 주도했나 knight 2017.05.30 1
54 사드 추가 반입, 국내선 한민구 장관 등 몇 사람만 알아 knight 2017.05.31 1
53 종교인과세 유보?..천주교 '반대', 보수개신교 '찬성' knight 2017.05.31 1
52 여유·웃음·찌푸림·천진난만..'거침없는 정유라 knight 2017.06.01 1
51 어떻게 생각하십니까]길거리 흡연, 어쩌죠? Knight 2017.06.04 1
50 유섬나, 프랑스 공항에서 체포..도피 3년만에 한국으로 Knight 2017.06.07 1
49 사인 변경 불가"→"외부 충격 탓".. 정권 바뀌자 뒤바뀐 진단서 Knight 2017.06.16 1
48 대구서도 '자유한국당 해체' 집회.. 전국으로 확산 조짐 Knight 2017.06.21 1
47 김경준 "내게 기획입국 제안한 사람은 유영하 변호사" Knight 2017.06.22 1
46 고속道 휴게소에 초등생 혼자 남겨둔 담임교사.. 아동학대 논란까지 Knight 2017.06.24 1
45 이재용 혐의 인정해야" 윤석열 취임 일성에 삼성 초긴장 Knight 2017.06.06 2
44 '삼성합병 찬성 압력' 문형표 징역 2년6개월 Knight 2017.06.09 2
43 [조강수의 직격 인터뷰] "구속은 안 하더라도 흑을 백이라 할 수는 없었다" Knight 2017.06.02 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