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Hot Potatos

중앙일보

사드 추가 반입, 국내선 한민구 장관 등 몇 사람만 알아

이철재 입력 2017.05.31. 02:07 수정 2017.05.31. 03:36

 

대통령이 "충격적"이라는 반입 경위
미국이 결정한 뒤 우리 측에 통보
한·미 약정서는 2급비밀로 비공개
문 대통령, 사드 비밀주의에 불만
환경영향평가 회피 의도로도 봐

30일 오후 경북 성주골프장 부지에 배치된 사드 체계 발사대가 하늘을 향하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30일 오후 경북 성주골프장 부지에 배치된 사드 체계 발사대가 하늘을 향하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에게서 관련 보고를 받은 문재인 대통령은 “매우 충격적”이라고 반응했다. 그러곤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미사일 발사대 4기의 추가 반입 경위에 대한 조사를 지시했다.

사드 체계 배치는 박근혜 정부 때 결정됐다. 당초 박 전 대통령은 중국과의 관계 악화를 우려해 사드에 대해선 ‘요청·협의·결정이 없다’는 3NO 정책을 고수했다. 그러나 지난해 1월 6일 북한이 4차 핵실험을 감행하면서 박 전 대통령은 “사드 체계 배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고 미국과의 협상을 거쳐 한·미 간 약정서(Terms Of Reference·TOR)에 합의했다. TOR은 2급 비밀로 묶여 아직까지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되지 않고 있다. 그래서 “협상 과정도 결과물도 비밀에 부쳐진 사드 체계 도입 과정 자체에 문 대통령이 강한 문제의식을 느끼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주한미군이 미 본토에서 사드 미사일 발사대 2기와 부속 장비를 오산 미 공군기지에 들여온 건 공식 도입 발표로부터 8개월이 지난 3월 6일이다. 주한미군과 국방부는 장비 반입 사실을 하루 뒤인 7일 공개했다. 이후 주한미군은 비공개적으로 핵심 장비인 AN/TPY-2 레이더와 요격미사일 등도 차례차례 반입해 오산기지에 보관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그때마다 “사드 체계는 미군의 전략자산이며 배치는 군사작전이기 때문에 모든 과정을 일일이 공개할 수 없다”고 말해 왔다.

20170531020717150txva.jpg

주한미군은 지난달 26일 새벽 레이더 1대, 미사일 발사대 2기, 발사통제장치 등을 경북 성주골프장에 배치했다. 이를 두고 “대선 전에 가급적 빨리 사드 체계 배치를 기정사실화하려는 게 미국의 의도”란 말이 돌았다. 당시 대선후보였던 문 대통령 캠프에선 “차기 정부의 정책적 판단 여지를 원천 차단하는 것으로 매우 부적절하다”고 반발했다.

그런데 그 전날인 25일 밤 미사일 발사대로 보이는 차량 4대가 중앙고속도로를 타고 부산에서 대구 방향으로 이동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 장면은 언론을 통해 보도됐다. 현재 청와대와 국방부 간 갈등 소재로 떠오른 문제의 미사일 발사대 4기일 가능성이 제기된다. 익명을 요구한 군 관계자는 “사드 체계의 추가 반입은 미국이 결정한 뒤 우리 측에 통보했다”며 “구체적인 내용이나 과정은 한민구 국방부 장관과 위승호 국방정책실장 외 몇 사람만 알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발사대 4기의 반입 사실 비공개가 환경영향평가를 피하기 위한 게 아니냐는 의혹에 대한 조사도 지시했다. 현재 성주골프장에 대한 환경영향평가는 시작조차 하지 않았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기지 및 시설에 대한 설계가 끝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성주골프장 부지 중 주한미군에 공여된 면적은 30만㎡다. 33만㎡ 이하는 법에 따라 간이 환경영향평가 대상이다. 정식 평가는 1년 넘게 걸리지만 간이 평가는 4~5개월이면 된다. 주한미군이 33만㎡ 이하를 공여받은 걸 두고 “조기 배치를 위한 편법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는 이유다.

문 대통령의 발언을 두고 군 내부에선 “발사대 4기의 추가 반입을 공개하면 공여 면적이 늘어나 정식 평가 대상이 될까 봐 비공개에 부쳤다고 대통령이 의심하는 것 같다”는 추측이 나온다. 그러나 국방부 관계자는 “4기 추가 반입과 환경영향평가는 별개의 사안”이라며 “환경영향평가가 끝난 뒤 4기가 추가로 성주골프장에 들어갈 예정이었다”고 말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2 물고 물리는.. 한국당·경찰 '개 설전' Knight 2018.03.27 123
81 최승호 MBC 사장 "첫 업무는 해고자 복직, 내일부터 시작하겠다 Knight 2017.12.08 113
80 단독] MB국정원 '노무현 비하' 공작 벌였다 Knight 2017.10.09 113
79 민주·국민 "세월호 보고시간 조작 충격" vs 한국 "정치공작" Knight 2017.10.12 112
78 MB국정원 심리전단의 민낯.. 유치하고 조잡한 우경화 여론몰이 Knight 2017.09.16 110
77 강원랜드 '부정청탁' 실체가 드러났다.. 지역 실세, 친인척 7명 꽂아 Knight 2017.09.15 110
76 [뒤끝작렬] BBK 투사 정봉주의'봄날' 같은 정치인생의 몰락 Knight 2018.03.28 109
75 檢 댓글사건 시발점 '국정원 여직원' 곧 기소..5년만에 재판 Knight 2018.01.21 107
74 치밀하게 계산된 김정은의 '비공식' 중국 방문 Knight 2018.03.28 104
73 양승태 대법, 친박 이정현 만나 "상고법원 도와달라" 로비 Knight 2018.07.08 103
72 윤도현 8월경, 김어준 10월 물갈이"..국정원 예고대로 퇴출 Knight 2017.09.30 103
71 'DJ 비자금' 추악한 허위폭로, 철저히 책임 물어야 Knight 2017.12.09 102
70 MB정부 DJ노벨상 취소 공작 정황..정치권 '일제성토' Knight 2017.10.08 102
69 양승태는 어떻게 사법부를 지배했나 Knight 2018.06.19 101
68 국정원 정치공작' 추명호·추선희, 오늘 구속 심사 Knight 2017.10.19 101
67 국정원 댓글공작' 민병주 前 단장 구속..'윗선' 수사 탄력 Knight 2017.09.19 99
66 文대통령 '노사정 8자회의' 수용할까..문성현 "靑에 뜻 전달" Knight 2017.10.22 96
65 군 내부제보자' 색출 지시한 김관진..'정치개입' 수사 임박 Knight 2017.10.07 96
64 박성진 자진 사퇴.."부적격 납득 어렵지만 국회 존중해 결정"(종합 Knight 2017.09.15 96
63 저놈의 케이블카 때문에 쫓겨날 판" 부산 해녀의 눈물 Knight 2017.09.22 9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