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Hot Potatos

물고 물리는.. 한국당·경찰 '개 설전'

Knight 2018.03.27 06:33 조회 수 : 66

서울신문

물고 물리는.. 한국당·경찰 '개 설전'

입력 2018.03.27. 03:36

울산시청 압수수색 논란

[서울신문]한국당, 지방선거 악재 우려에 
수사권 조정 선긋고 비난은 계속 

이철성 경찰청장 “냉정 찾아야 
표적 수사 아냐… 수사는 계속”

20180327033609578vwkb.jpg이미지 크게 보기

경찰의 김기현(자유한국당 소속) 울산시장 측근 비리 수사를 놓고 벌인 한국당과 경찰의 ‘설전’이 진흙탕 싸움으로 번지고 있다. 양측의 지휘부가 26일 사태를 더이상 악화시키지 않기 위해 진화에 나섰지만 오히려 논란만 증폭되고 있다.

김성태(왼쪽)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울산경찰청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당은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논의를 통해 국민적 공감대와 균형감을 상실하지 않고 검·경 수사권 문제에 접근해 가겠다”고 말했다. 홍준표 한국당 대표가 지난 22일 페이스북을 통해 “경찰에 영장청구권을 부여하려고 했던 당론을 재검토하겠다”고 밝힌 것은 당의 공식 입장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한 것이다. 경찰과의 갈등이 자칫 지방선거에서 ‘악재’로 작용할 것을 차단하려는 움직임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김 원내대표도 경찰의 울산시장 측근 수사에 대해 “정치적으로 기획된 공작수사”라면서 황운하 울산경찰청장 등 수사 지휘부를 가리켜 “정치경찰”이라고 비난했다. “장본인들이 경찰 조직 자체가 모욕당했다고 침소봉대하면서 무관한 일선 경찰을 선동하고 있다”는 것이다.

앞서 황 울산청장은 지난 25일 페이스북에 “그 대상이 야당 인사라는 이유만으로 정치경찰이라는 비판을 감수해야 하는 것인지 이해하기 어렵다”면서 “그 표현 방식이 지나치게 거칠어 심한 모욕감으로 분노감을 억제하기 힘들다”는 입장을 밝혔다. 장제원 한국당 수석대변인이 지난 22일 논평을 통해 “정권의 사냥개(경찰)가 광견병까지 걸렸다”면서 “미친개는 몽둥이가 약”이라고 경찰을 비하하는 발언을 한 것에 대해 반박하는 성격을 띤다.

이철성(오른쪽) 경찰청장도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울산경찰청 사안은) 표적이나 의도적 수사가 아닌데 일종의 오해에서 비롯한 것”이라면서 “수사는 수사대로 진행할 것이지만 냉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 청장은 제1야당과 경찰 간의 갈등이 더이상 커지는 것을 원치 않으면서도 정당한 수사 과정에 따라 압수수색이 이뤄졌다는 울산경찰청의 주장에 대해서 경찰 수뇌부도 같은 입장이란 점을 분명히 한 것이다.

한편 검·경 수사권 조정은 검찰의 수사지휘권을 폐지하고, 경찰이 영장 신청과 관련해 검찰에 이의신청을 하는 제도를 만드는 방향으로 가닥이 잡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 청장은 “수사지휘권 폐지와 관련해서는 (검찰이) 직접 수사를 어디까지 할지 등에 대해 논의가 좀더 있어야 할 것”이라며 “영장청구권은 이의신청권을 확보하고 추후 개헌이 되면 다시 논의해야 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김헌주 기자 dream@seoul.co.kr

명희진 기자 mhj46@seoul.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2 통일부, 6·15 남측위 대북접촉 승인..9년만에 남북 공동행사 열리나 Knight 2017.06.02 0
81 청, 미국과 사드 조율..국내절차-미·중 협의 '투트랙'으로 Knight 2017.06.04 0
80 靑이 밝힌 '사드보고 누락' 전말.."국방정책실장이 삭제 지시" [1] Knight 2017.06.05 0
79 특검의 입' 이규철, 롯데 신동주 변호인 맡아..네티즌 "돈의 노예로 전락?" [1] Knight 2017.06.05 0
78 노승일-유영하 '폭발'.."왜곡 질문 마라" vs "말조심해라" Knight 2017.06.05 0
77 내부고발 보호장치 서둘러야 Knight 2017.06.05 0
76 박근혜 거부해도 재판 중계하나..대법, 3천명 판사 전수설문 Knight 2017.06.06 0
75 단독] 고용부, 문 대통령 공약 'ILO 협약 비준' 뭉개나 Knight 2017.06.06 0
74 국정기획위, 미래부 업무보고 보이콧..기본료 폐기 때문 Knight 2017.06.06 0
73 주3회 강행군..점차 드러나는 '삼성-박근혜' 유착 Knight 2017.06.06 0
72 최순실 조카 장시호 '국정농단' 첫 석방..202일만에 자유 Knight 2017.06.08 0
71 공공기관 개혁' 내세운 성과연봉제..도입부터 폐기까지 Knight 2017.06.16 0
70 웜비어 '코마 송환' 엿새만에 사망..가족 "北 학대 때문"(종합) Knight 2017.06.20 0
69 문정인 발언 논란에 "개인 소신일뿐, 정부 입장 아니다" 선긋기 Knight 2017.06.20 0
68 정유라 입만 열면 '폭탄'..변호인도 "못말려" 곤혹 Knight 2017.06.22 0
67 학부모들 "일방적 자사고 폐지 받아들일 수 없다" Knight 2017.06.23 0
66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Knight 2017.06.23 0
65 문재인 정부, 종교인 과세 실현할 수 있을까 Knight 2017.06.24 0
64 檢 '세월호 시국선언' 교사 287명 징계 통보..교육당국 '고심' Knight 2017.06.25 0
63 국민의당 뒤흔든 '선거공작' 역풍..정계개편 광풍 되나 Knight 2017.06.27 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