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Hot Potatos

국민일보

MB국정원 심리전단의 민낯.. 유치하고 조잡한 우경화 여론몰이

신훈 황인호 기자 입력 2017.09.16. 05:01

 

저급한 어휘·악의적 이미지.. DJ 등 전직 대통령까지 조롱

이명박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외곽 댓글부대원이 극우 성향 인터넷 카페에 올린 사진들. 김대중 전 대통령(위쪽), 곽노현 전 서울시교육감(가운데), 법원·언론(아래쪽) 등을 헐뜯는 전방위적인 댓글 공작이 벌어진 정황을 보여준다. 인터넷 카페 캡처이미지 크게 보기

이명박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외곽 댓글부대원이 극우 성향 인터넷 카페에 올린 사진들. 김대중 전 대통령(위쪽), 곽노현 전 서울시교육감(가운데), 법원·언론(아래쪽) 등을 헐뜯는 전방위적인 댓글 공작이 벌어진 정황을 보여준다. 인터넷 카페 캡처

이명박(MB)정부 시절 국가정보원 심리전단과 민간인 댓글부대 ‘사이버 외곽팀’이 유포한 게시물의 조악한 실체가 드러나고 있다. 국가기관의 공작이라는 게 믿기지 않을 만큼 유치하고 악의적인 것이 대부분이다.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인사들은 물론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마저 댓글 공작의 표적이 됐다.

국정원 외곽팀의 한 댓글 부대원은 2011년 극우 성향의 인터넷 카페에서 100여건의 게시물과 댓글을 작성했다. 국정원이 제작한 여론조작용 합성사진을 퍼뜨린 그는 5·18광주민주화운동을 일컬어 “한반도 서남부에 위치한 즐라인민공화국 슨상교도들이 일으킨 무장폭동을 김미화해서 부르는 용어”라며 김 전 대통령, 블랙리스트 방송인 김미화씨 및 특정 지역을 노골적으로 폄훼했다. 김 전 대통령이 웃고 있는 모습에 “13억 짱깨들도 인정하는 글로벌 찐따”라고 적은 사진도 올렸다. 당시 전면적인 무상급식을 추진한 곽노현 전 서울시교육감을 ‘기부왕’이라고 조롱한 그림도 있었다.

이 댓글 부대원은 2009∼2010년 또 다른 극우 성향 인터넷 카페에서는 당시 야당과 야권 인사, 진보 성향의 언론과 문화예술인을 향해 ‘삼청교육대가 부활해야 한다’ ‘쿠데타가 일어나야 한다’ 등 과격한 표현을 거침없이 썼다. 박정희 전 대통령의 동상 사진을 올리면서는 ‘지금 시점에 이 나라에 가장 필요한 지도자’라고 적었다.

15일 사정당국 등에 따르면 국정원 댓글 공작과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사건을 동시에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은 국정원 심리전단이 민간인 댓글부대와 손잡고 이런 게시물을 확대 재생산한 것으로 보고 진상 규명 작업에 착수했다.

심리전단이 제작·유포한 나체 합성사진으로 피해를 입은 배우 문성근씨는 이명박 전 대통령과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합성사진으로 피해를 당한 배우 김여진씨는 트위터에 “그냥 어떤 천박한 이들이 킬킬대며 만든 것이 아니라 국가 기관의 작품이라고요”라고 반문하며 “그 추함의 끝이 어딘지 똑바로 눈뜨고 보고 있기가 힘들다”고 토로했다.

신훈 황인호 기자 zorba@kmib.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 '삼성합병 찬성 압력' 문형표 징역 2년6개월 Knight 2017.06.09 2
21 최순실 조카 장시호 '국정농단' 첫 석방..202일만에 자유 Knight 2017.06.08 0
20 유섬나, 프랑스 공항에서 체포..도피 3년만에 한국으로 Knight 2017.06.07 1
19 주3회 강행군..점차 드러나는 '삼성-박근혜' 유착 Knight 2017.06.06 0
18 국정기획위, 미래부 업무보고 보이콧..기본료 폐기 때문 Knight 2017.06.06 0
17 단독] 고용부, 문 대통령 공약 'ILO 협약 비준' 뭉개나 Knight 2017.06.06 0
16 박근혜 거부해도 재판 중계하나..대법, 3천명 판사 전수설문 Knight 2017.06.06 0
15 이재용 혐의 인정해야" 윤석열 취임 일성에 삼성 초긴장 Knight 2017.06.06 2
14 내부고발 보호장치 서둘러야 Knight 2017.06.05 0
13 노승일-유영하 '폭발'.."왜곡 질문 마라" vs "말조심해라" Knight 2017.06.05 0
12 특검의 입' 이규철, 롯데 신동주 변호인 맡아..네티즌 "돈의 노예로 전락?" [1] Knight 2017.06.05 0
11 靑이 밝힌 '사드보고 누락' 전말.."국방정책실장이 삭제 지시" [1] Knight 2017.06.05 0
10 청, 미국과 사드 조율..국내절차-미·중 협의 '투트랙'으로 Knight 2017.06.04 0
9 어떻게 생각하십니까]길거리 흡연, 어쩌죠? Knight 2017.06.04 1
8 [조강수의 직격 인터뷰] "구속은 안 하더라도 흑을 백이라 할 수는 없었다" Knight 2017.06.02 3
7 통일부, 6·15 남측위 대북접촉 승인..9년만에 남북 공동행사 열리나 Knight 2017.06.02 0
6 여유·웃음·찌푸림·천진난만..'거침없는 정유라 knight 2017.06.01 1
5 종교인과세 유보?..천주교 '반대', 보수개신교 '찬성' knight 2017.05.31 1
4 사드 추가 반입, 국내선 한민구 장관 등 몇 사람만 알아 knight 2017.05.31 1
3 해경 수사 막고, 유병언은 '생중계' 수사..누가 주도했나 knight 2017.05.30 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