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Hot Potatos

국민일보

MB국정원 심리전단의 민낯.. 유치하고 조잡한 우경화 여론몰이

신훈 황인호 기자 입력 2017.09.16. 05:01

 

저급한 어휘·악의적 이미지.. DJ 등 전직 대통령까지 조롱

이명박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외곽 댓글부대원이 극우 성향 인터넷 카페에 올린 사진들. 김대중 전 대통령(위쪽), 곽노현 전 서울시교육감(가운데), 법원·언론(아래쪽) 등을 헐뜯는 전방위적인 댓글 공작이 벌어진 정황을 보여준다. 인터넷 카페 캡처이미지 크게 보기

이명박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외곽 댓글부대원이 극우 성향 인터넷 카페에 올린 사진들. 김대중 전 대통령(위쪽), 곽노현 전 서울시교육감(가운데), 법원·언론(아래쪽) 등을 헐뜯는 전방위적인 댓글 공작이 벌어진 정황을 보여준다. 인터넷 카페 캡처

이명박(MB)정부 시절 국가정보원 심리전단과 민간인 댓글부대 ‘사이버 외곽팀’이 유포한 게시물의 조악한 실체가 드러나고 있다. 국가기관의 공작이라는 게 믿기지 않을 만큼 유치하고 악의적인 것이 대부분이다.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인사들은 물론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마저 댓글 공작의 표적이 됐다.

국정원 외곽팀의 한 댓글 부대원은 2011년 극우 성향의 인터넷 카페에서 100여건의 게시물과 댓글을 작성했다. 국정원이 제작한 여론조작용 합성사진을 퍼뜨린 그는 5·18광주민주화운동을 일컬어 “한반도 서남부에 위치한 즐라인민공화국 슨상교도들이 일으킨 무장폭동을 김미화해서 부르는 용어”라며 김 전 대통령, 블랙리스트 방송인 김미화씨 및 특정 지역을 노골적으로 폄훼했다. 김 전 대통령이 웃고 있는 모습에 “13억 짱깨들도 인정하는 글로벌 찐따”라고 적은 사진도 올렸다. 당시 전면적인 무상급식을 추진한 곽노현 전 서울시교육감을 ‘기부왕’이라고 조롱한 그림도 있었다.

이 댓글 부대원은 2009∼2010년 또 다른 극우 성향 인터넷 카페에서는 당시 야당과 야권 인사, 진보 성향의 언론과 문화예술인을 향해 ‘삼청교육대가 부활해야 한다’ ‘쿠데타가 일어나야 한다’ 등 과격한 표현을 거침없이 썼다. 박정희 전 대통령의 동상 사진을 올리면서는 ‘지금 시점에 이 나라에 가장 필요한 지도자’라고 적었다.

15일 사정당국 등에 따르면 국정원 댓글 공작과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사건을 동시에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은 국정원 심리전단이 민간인 댓글부대와 손잡고 이런 게시물을 확대 재생산한 것으로 보고 진상 규명 작업에 착수했다.

심리전단이 제작·유포한 나체 합성사진으로 피해를 입은 배우 문성근씨는 이명박 전 대통령과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합성사진으로 피해를 당한 배우 김여진씨는 트위터에 “그냥 어떤 천박한 이들이 킬킬대며 만든 것이 아니라 국가 기관의 작품이라고요”라고 반문하며 “그 추함의 끝이 어딘지 똑바로 눈뜨고 보고 있기가 힘들다”고 토로했다.

신훈 황인호 기자 zorba@kmib.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2 채동욱 "靑, 원세훈·김용판 선거법 위반 '곤란하다'했다 Knight 2017.07.05 0
41 北 ICBM 성공 주장 어떻게 해석?.."미국과 대등관계 과시" Knight 2017.07.05 0
40 일본군 위안부 참상 증명할 '영상' 찾았다..서울시-서울대, 최초 공개 Knight 2017.07.05 0
39 박근혜 5촌 살인사건' 6년만에 통화기록 공개 Knight 2017.07.05 0
38 블랙리스트' 김기춘 징역 7년·조윤선 6년 구형 Knight 2017.07.03 0
37 文정부 '전교조 합법화' 현실화하나..조대엽 "합법화 방안 모색" Knight 2017.07.03 0
36 BBK 김경준 "이명박 전 대통령, 경제적 재기 위해 BBK 직접 운영" Knight 2017.06.27 0
35 국민의당 뒤흔든 '선거공작' 역풍..정계개편 광풍 되나 Knight 2017.06.27 0
34 檢 '세월호 시국선언' 교사 287명 징계 통보..교육당국 '고심' Knight 2017.06.25 0
33 문재인 정부, 종교인 과세 실현할 수 있을까 Knight 2017.06.24 0
32 고속道 휴게소에 초등생 혼자 남겨둔 담임교사.. 아동학대 논란까지 Knight 2017.06.24 1
31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Knight 2017.06.23 0
30 학부모들 "일방적 자사고 폐지 받아들일 수 없다" Knight 2017.06.23 0
29 김경준 "내게 기획입국 제안한 사람은 유영하 변호사" Knight 2017.06.22 1
28 정유라 입만 열면 '폭탄'..변호인도 "못말려" 곤혹 Knight 2017.06.22 0
27 대구서도 '자유한국당 해체' 집회.. 전국으로 확산 조짐 Knight 2017.06.21 1
26 문정인 발언 논란에 "개인 소신일뿐, 정부 입장 아니다" 선긋기 Knight 2017.06.20 0
25 웜비어 '코마 송환' 엿새만에 사망..가족 "北 학대 때문"(종합) Knight 2017.06.20 0
24 공공기관 개혁' 내세운 성과연봉제..도입부터 폐기까지 Knight 2017.06.16 0
23 사인 변경 불가"→"외부 충격 탓".. 정권 바뀌자 뒤바뀐 진단서 Knight 2017.06.16 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