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Hot Potatos

뉴시스

[단독] 강원랜드 '부정청탁' 실체가 드러났다.. 지역 실세, 친인척 7명 꽂아

김태식 입력 2017.09.15. 11:07

【정선=뉴시스】김태식 조명규 고성호 기자 = 소문으로만 무성하던 지역인사들의 강원랜드 부정청탁 의혹 명단이 처음으로 확인돼 파장이 예상된다.

(뉴시스 그래픽)이미지 크게 보기

(뉴시스 그래픽)

강원랜드가 최근 국회의원 보좌관 특혜와 2013년 대규모 교육생 채용비리로 언론에 쟁점이 되고 있지만 지역에서는 일명 ‘줄과 빽’으로 통하는 부정청탁이 공공연한 비밀이었다.

특히 청탁의 특성상 당사자끼리만 알고 지역이 좁아 친인척 또는 지인으로 연결돼 있어 사정기관이나 언론에 그 실체가 노출되지 않았다.

이에 대해 뉴시스는 최흥집 전 사장의 인사채용 관련 부당지시와 강원랜드 감사실이 해당 비리를 알고 묵인한 사실을 보도했다.〈뉴시스 9월 6일·14일 보도〉

이 와중에 산업통상자원부가 오래전 지역인사들의 부정청탁을 인지하고 이를 추궁한 정황이 포착됐다.

산자부는 강원랜드 직원채용 시 지역유지들의 청탁과 형식적인 채용절차에 대해 2013년 실태조사를 했다.

조사에 따르면 강원랜드에 근무하고 있는 직원 중 69명이 강원랜드 사외이사, 지역인사 및 협력업체 대표의 친·인척 등으로 확인됐다.

당시 부정청탁 의혹 대상자로는 정선, 태백, 삼척의 사회단체장들과 강원랜드 협력업체, 전 시장, 시의원 등과 공기업, 사기업 대표 등으로 그 직군이 상상을 초월한다.

특히 대정부 투쟁과 강원랜드를 상대했던 정선지역 한 사회단체장의 경우 친인척 7명이 강원랜드에 다니는 것으로 당시 조사됐다.

이 같은 일이 가능한 것은 한 가지 사례를 보면 이해가 간다.

지난 2012년 경비직 채용을 할 당시 폐광지역 단체에서 추천한 2명을 공개채용 절차 없이 임의로 채용했다.

당시 인사담당자는 정선지역 4개 단체로부터 서면과 전화로 각각 1명씩 추천받아 면접만 거치고 채용한 것으로 사외이사나 지역단체의 청탁을 거절하기가 현실적으로 어려웠다고 산자부 감사에서 진술했다.

이처럼 오래된 부정청탁 관행이 물밑에서 은밀하게 이어져 오다 이번 최흥집 사장 시절 대규모 교육생 채용비리로 수면위로 올라와 실체가 확인된 것이다.

뉴시스 취재진이 확인한 부정청탁 의혹 69명은 약 2년여간의 결과물로 강원랜드가 설립된 1998년까지 거슬러 올라가면 의혹대상은 숫자를 헤아리기 어려울 것이다.

결국 ‘폐광지역활성화’라는 정부정책 이면에서 줄도 빽도 없는 대다수 광부의 아들·딸들은 그 혜택조차 보지 못하고 지역의 권력에서 조차 소외되는 또 다른 아픔을 겪어 온 것이다.

newsenv@newsis.com
mkcho@newsis.com
godex8802@newsis.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2 채동욱 "靑, 원세훈·김용판 선거법 위반 '곤란하다'했다 Knight 2017.07.05 0
41 北 ICBM 성공 주장 어떻게 해석?.."미국과 대등관계 과시" Knight 2017.07.05 0
40 일본군 위안부 참상 증명할 '영상' 찾았다..서울시-서울대, 최초 공개 Knight 2017.07.05 0
39 박근혜 5촌 살인사건' 6년만에 통화기록 공개 Knight 2017.07.05 0
38 블랙리스트' 김기춘 징역 7년·조윤선 6년 구형 Knight 2017.07.03 0
37 文정부 '전교조 합법화' 현실화하나..조대엽 "합법화 방안 모색" Knight 2017.07.03 0
36 BBK 김경준 "이명박 전 대통령, 경제적 재기 위해 BBK 직접 운영" Knight 2017.06.27 0
35 국민의당 뒤흔든 '선거공작' 역풍..정계개편 광풍 되나 Knight 2017.06.27 0
34 檢 '세월호 시국선언' 교사 287명 징계 통보..교육당국 '고심' Knight 2017.06.25 0
33 문재인 정부, 종교인 과세 실현할 수 있을까 Knight 2017.06.24 0
32 고속道 휴게소에 초등생 혼자 남겨둔 담임교사.. 아동학대 논란까지 Knight 2017.06.24 1
31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Knight 2017.06.23 0
30 학부모들 "일방적 자사고 폐지 받아들일 수 없다" Knight 2017.06.23 0
29 김경준 "내게 기획입국 제안한 사람은 유영하 변호사" Knight 2017.06.22 1
28 정유라 입만 열면 '폭탄'..변호인도 "못말려" 곤혹 Knight 2017.06.22 0
27 대구서도 '자유한국당 해체' 집회.. 전국으로 확산 조짐 Knight 2017.06.21 1
26 문정인 발언 논란에 "개인 소신일뿐, 정부 입장 아니다" 선긋기 Knight 2017.06.20 0
25 웜비어 '코마 송환' 엿새만에 사망..가족 "北 학대 때문"(종합) Knight 2017.06.20 0
24 공공기관 개혁' 내세운 성과연봉제..도입부터 폐기까지 Knight 2017.06.16 0
23 사인 변경 불가"→"외부 충격 탓".. 정권 바뀌자 뒤바뀐 진단서 Knight 2017.06.16 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