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Hot Potatos

뉴시스

[단독] 강원랜드 '부정청탁' 실체가 드러났다.. 지역 실세, 친인척 7명 꽂아

김태식 입력 2017.09.15. 11:07

【정선=뉴시스】김태식 조명규 고성호 기자 = 소문으로만 무성하던 지역인사들의 강원랜드 부정청탁 의혹 명단이 처음으로 확인돼 파장이 예상된다.

(뉴시스 그래픽)이미지 크게 보기

(뉴시스 그래픽)

강원랜드가 최근 국회의원 보좌관 특혜와 2013년 대규모 교육생 채용비리로 언론에 쟁점이 되고 있지만 지역에서는 일명 ‘줄과 빽’으로 통하는 부정청탁이 공공연한 비밀이었다.

특히 청탁의 특성상 당사자끼리만 알고 지역이 좁아 친인척 또는 지인으로 연결돼 있어 사정기관이나 언론에 그 실체가 노출되지 않았다.

이에 대해 뉴시스는 최흥집 전 사장의 인사채용 관련 부당지시와 강원랜드 감사실이 해당 비리를 알고 묵인한 사실을 보도했다.〈뉴시스 9월 6일·14일 보도〉

이 와중에 산업통상자원부가 오래전 지역인사들의 부정청탁을 인지하고 이를 추궁한 정황이 포착됐다.

산자부는 강원랜드 직원채용 시 지역유지들의 청탁과 형식적인 채용절차에 대해 2013년 실태조사를 했다.

조사에 따르면 강원랜드에 근무하고 있는 직원 중 69명이 강원랜드 사외이사, 지역인사 및 협력업체 대표의 친·인척 등으로 확인됐다.

당시 부정청탁 의혹 대상자로는 정선, 태백, 삼척의 사회단체장들과 강원랜드 협력업체, 전 시장, 시의원 등과 공기업, 사기업 대표 등으로 그 직군이 상상을 초월한다.

특히 대정부 투쟁과 강원랜드를 상대했던 정선지역 한 사회단체장의 경우 친인척 7명이 강원랜드에 다니는 것으로 당시 조사됐다.

이 같은 일이 가능한 것은 한 가지 사례를 보면 이해가 간다.

지난 2012년 경비직 채용을 할 당시 폐광지역 단체에서 추천한 2명을 공개채용 절차 없이 임의로 채용했다.

당시 인사담당자는 정선지역 4개 단체로부터 서면과 전화로 각각 1명씩 추천받아 면접만 거치고 채용한 것으로 사외이사나 지역단체의 청탁을 거절하기가 현실적으로 어려웠다고 산자부 감사에서 진술했다.

이처럼 오래된 부정청탁 관행이 물밑에서 은밀하게 이어져 오다 이번 최흥집 사장 시절 대규모 교육생 채용비리로 수면위로 올라와 실체가 확인된 것이다.

뉴시스 취재진이 확인한 부정청탁 의혹 69명은 약 2년여간의 결과물로 강원랜드가 설립된 1998년까지 거슬러 올라가면 의혹대상은 숫자를 헤아리기 어려울 것이다.

결국 ‘폐광지역활성화’라는 정부정책 이면에서 줄도 빽도 없는 대다수 광부의 아들·딸들은 그 혜택조차 보지 못하고 지역의 권력에서 조차 소외되는 또 다른 아픔을 겪어 온 것이다.

newsenv@newsis.com
mkcho@newsis.com
godex8802@newsis.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2 8년만에 드러난 'MB 블랙리스트'의 실체..분노 넘어 한탄 Knight 2017.09.12 2
61 안보리 대북제재 만장일치 채택..유류 첫 제재 대상에 포함 Knight 2017.09.12 0
60 단독]문건 결재 김관진 정조준, 칼끝 결국 MB로 Knight 2017.09.07 0
59 '빨간 마티즈의 비밀' 2년만에 복원된 휴대전화 Knight 2017.09.07 0
58 이혜훈 "당을 위한 결정 곧 내리겠다"..금명간 사퇴 시사(종합 Knight 2017.09.05 0
57 박근혜 뇌물' 삼성 이재용, 1심 징역 5년..모든 혐의 유죄 Knight 2017.08.25 0
56 300명 뽑는데 9만명 몰린 9급 공무원 시험 Knight 2017.08.23 0
55 종합] 한명숙 "2년, 가혹했던 고통.. 새로운 세상 만나 기뻐" Knight 2017.08.23 0
54 MBC 아나운서 "수정할 수 없는 앵커멘트 읽어야 했다 Knight 2017.08.22 6
53 딸 가진 아버지로서 소녀상 태우게 돼 뿌듯하죠 Knight 2017.08.15 0
52 종합]안철수 "당대표 출마..당 살리자는 절박함 때문" [1] Knight 2017.08.04 0
51 국정원 '댓글부대' 줄줄이 수사받나..年30억 '알바비' 회수는? Knight 2017.08.04 1
50 원세훈의 단독 플레이?..녹취록 단서로 'MB 개입 흔적' 캔다 Knight 2017.07.26 0
49 임용시험 통과해야 정규직" vs "담임 맡는 등 동일 노동" Knight 2017.07.22 0
48 국정원 '세월호 실소유주' 의혹, '진실'은 있다 Knight 2017.07.21 0
47 주광덕 의원, 안경환 '몰래 혼인신고' 판결문 공개 고발 당해 Knight 2017.07.20 1
46 이하경 칼럼] 문재인 대통령은 더 '타락'해도 좋다 Knight 2017.07.17 1
45 2018년 최저시급 7천530원 확정..노사 모두 "불만족" Knight 2017.07.16 0
44 MBC 몰락 10년사② 풍자와 웃음을 축출한 MBC 경영진들 Knight 2017.07.16 0
43 문재인 대통령이 탁현민 못놓는 5가지 '눈물의 이유' Knight 2017.07.15 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