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Other Side

뉴시스

[종합]한국당, 정기국회 보이콧 결의.."헌법가치 지키기 위해 나설 것"

이종희 입력 2017.09.02. 18:38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2017.09.01.myjs@newsis.com이미지 크게 보기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2017.09.01.myjs@newsis.com

【서울=뉴시스】이종희 기자 = 자유한국당은 2일 예정된 정기국회 일정을 전면 보이콧 결정하기로 결의했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를 통해 김장겸 MBC 사장에 대한 체포영장이 발부된 것과 관련해 이 문제는 정부의 언론장악 의도라고 규탄하면서 이같이 결정했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저희들은 이제 인내심의 한계를 벗어났다고 보고 이 나라의 헌법가치를 지키기 위해 나설수 밖에 없다는 것이 공통된 의견"이라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국회의사 일정 전면 보이콧을 결정했기 때문에 의사일정에 저희들은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며 월요일 예정된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임명동의안 표결에 불참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보이콧을 결정하게 된 계기에 대해 "문재인 정부 100일을 보면서 참을 수 없는 잘못된 길로 가는 것이 보였는데 그것을 일일이 날카롭게 지적하고 인내심을 가지고 국민들께 호소를 드렸다"며 "이것만 가지고 국회일정을 불참하는 과정까지 가기에는 너무 이슈가 많았지만 제대로 된 큰 이슈 참아왔다"고 답했다.

이어 "단순히 MBC 사장의 체포문제가 아니라 그동안 과정을 보면 정부가 언론자유와 언론을 파괴하려는 공작의 수준에 이미 들어갔다"며 "우리가 지켜야할 헌법가치인 자유민주주의를 파괴하는 일이기 때문에 이것은 그대로 묵과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특별근로 감독관이라는 사람이 보름 동안에 다섯 번 출석을 하지 않았다고 해서 이것을 체포영장을 청구하는 작태는 저는 특별근로 감독관이 했다고 보지 않고 있다"며 "이것은 보이지 않는 손에 의한 정부의 작동에 의해 된 것이기 때문에 이런 군사정권에서도 없었던 일이다. 세계적으로 유례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 원내대표는 "공영방송의 현직 사장을 체포하는 이러한 작태는 이제 더이상 묵과할 수 없다"며 "이런 행태를 벌인데 대해서 정부가 여태까지 많은 악수를 둬왔지만 최대의 악수를 뒀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2papers@newsis.com

#보이콧#한국당#정기국회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