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Moon Pledge

머니투데이

文 대통령, 여성비율 30%공약도 사실상 '미션 컴플리트'

김성휘 기자 입력 2017.07.23. 11:31

 

[the300]고용부 김영주 지명, 국무위원 중 벤처부 제외 17명중 5명=29%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청와대 제공(2017.7.23)이미지 크게 보기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청와대 제공(2017.7.23)

문재인 대통령이 조대엽 전 후보자 낙마로 공석인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에 김영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지명하면서 내각 여성비율 30%라는 공약도 사실상 달성했다. 아울러 현역 더불어민주당 의원 5명을 장관에 임명하거나 지명한 것은 민주당 정부임을 다시금 드러내는 동시에 청문회 통과를 고려한 결정이란 지적이다.

23일까지 문 대통령은 강경화 외교부장관, 김은경 환경부장관, 정현백 여성가족부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에 이어 김영주 후보자까지 여성으로 채웠다. 국회를 통과한 정부조직법 개정안에 따라 문재인 정부는 18개 부를 갖췄다. 인선이 되지 않은 중소벤처기업부를 빼면 17개중 5개 장관(29.4%)이 여성인 셈이다. 김영주 후보자가 최종 임명받는 경우다. 벤처부 장관까지 여성이라면 여성비율은 33.3%로 높아지고, 남성이라 해도 27.8%다.

장관급까지 범위를 넓혀도 여성비율은 30%에 가깝다. 문재인정부 장관급을 18개 부 장관(국무위원)에 국무조정실장, 국가보훈처장, 공정거래위원장, 금융위원장, 국민권익위원장, 방송통신위원장, 국가정보원장까지 25개로 보면 피우진 국가보훈처장, 박은정 국민권익위원장을 합해 여성은 7명이다. 벤처부를 제외하고 24명 중 29.1%이 여성이다. 벤처부 장관이 여성이라면 그 비율은 32%까지 높아진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김 후보자에 대해 "노동문제, 노동정책에 이해도가 높고 폭넓은 친화력을 바탕으로 이해관계 조정능력이 탁월하다"며 "게다가 검증된 정무역량으로 각종 현안을 해결할 적임자"라고 평가했다. 이어 "노사민정 대타협을 통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노동시간·비정규직 축소 등 노동현안 과제를 차질없이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밖에도 문 대통령에게 김영주 후보자는 '리스크'를 최소화하는 카드다. 조대엽 전 후보자는 도덕성, 신상문제로 청문회를 하고도 최종임명되지 못했다. 앞서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현미 국토부 장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이 입각했다. 이들은 문 대통령 국정과제와 철학을 잘 이해하고 추진할 능력이 있는 동시에 의원인 덕분에 야당의 '청문회 공세'를 비교적 무난히 넘겼단 공통점이 있다. 김 후보자 지명으로 현역의원 입각도 5명을 채우게 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 같은 현역의원 프리미엄 지적에 "그런 측면만 고려한 건 아니다"며 "원래부터 입지전적인 인물이고 전문성, 열정 두루 갖춘 인물"이라고 말했다. 또 "김 후보자가 통과하게 되면 문재인 대통령이 공약한 여성 30% 비율을 넘기는 부분도 충분하게 (이행) 효과가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오는 25일 국무회의에서 정부조직법 개정에 따른 공포안을 가결한다. 신설되는 중소벤처기업부의 장관과 통상교섭본부장(차관) 인사는 이런 절차를 밟은 뒤 이르면 다음주 초에 낼 수 있다. 장차관 인사를 마치면 재외 공관장 인사도 이어진다.

김성휘 기자 sunnykim@mt.co.kr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