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Moon Daily

2018.04.15.일.340 - 세월호

Knight 2018.04.16 21:15 조회 수 : 0

아시아경제

문 대통령 "세월호 기억하고 '안전한 대한민국' 약속 지킬 것"

이민찬 입력 2018.04.15. 12:09 수정 2018.04.16. 09:17

"세월호의 진실 끝까지 규명해낼 것"

20180415120925134ceqo.jpg이미지 크게 보기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선체조사위와 세월호 특조위를 통해 세월호의 진실을 끝까지 규명해낼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세월호 침몰사고 4주기를 하루 앞둔 이날 소셜미디어를 통해 "합동영결식에서 다시 한 번 깊은 슬픔에 빠질 유가족들과 국민들 앞에서 세월호의 완전한 진실 규명을 다짐한다"면서 이 같이 적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미수습자 수습도 계속해나갈 것"이라며 "세월호를 바로 세우는 대로 하지 못했던 구역의 수색을 재개하겠다. 미수습자 가족들과 우리 모두에게 아쉬움이 남지 않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세월호 4주기 합동영결식을 언급, "온 국민이 유가족들과 슬픔을 나누고 있다"며 "모두 우리의 아이들이다. 별이 된 아이들의 이름을 한 명 한 명 불러주고 싶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세월호의 비극 이후 우리는 달라졌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생명을 우선하는 가치로 여기게 됐고, 이웃의 아픔을 공감하게 됐다"며 "촛불도, 새로운 대한민국의 다짐도 세월호로부터 시작됐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저로서는 정치를 더 절박하게 생각하게 된 계기가 됐다"며 "그 사실을 결코 잊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4년의 시간은 시시때때로 가슴이 저려오는 시간이었다"면서도 "그렇지만 아픔을 견디며 미래를 이야기할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고 회고했다. 

이어 "세월호의 슬픔을 나눠 함께 아파해주신 국민들께 감사드린다"며 "합동영결식에 몸으로, 마음으로 함께해 주실 것이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또 "유가족들께서는 슬픔을 이겨내며 우리들에게 생명과 안전의 가치를 건네주셨다"며 "대통령으로서 숙연한 마음을 전한다"고 적었다. 

아울러 "이제 유가족들은 생명과 안전의 가치를 위해 대통령인 저보다 더 큰 걸음을 걷고 계신다"며 "저도 아이들이 우리에게 남겨준 가치를 소중히 품고, 생명과 안전이 모든 국민의 가장 고귀한 기본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세월호를 기억하고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는 저의 약속을 반드시 지킬 것"이라며 "시간이 흘러도 줄어들지 않을 유가족들의 슬픔에 다시 한번 위로를 보낸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합동영결식에 아이들이 바람으로 찾아와 그리운 엄마, 아빠의 손을 잡아줄 것"이라며 "봄바람이 불거든 눈물대신 환한 웃음을 보여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