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Moon Daily

2018.04.09.월.334 - 이주열 한은총재, 수보회의

Knight 2018.04.09 19:42 조회 수 : 0

한국경제TV

문재인 대통령, 이주열 한은총재 임명장.."조사보고서 적극 알려라"

권영훈 입력 2018.04.09. 16:31

[한국경제TV 권영훈 기자]

20180409163101854cszg.jpg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 신임 한국은행 총재 임명장 수여식>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9일) "한국은행이 보고서를 적극적으로 알리고 제공해 정책에 반영되고, 민간연구소도 참고했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이주열 신임 한국은행 총재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자리에서 "경제에 대한 조사연구보고서 가운데 한국은행 자료가 가장 수준 높다"며 "그러나 한국은행의 독립성원칙 때문인지 고급 조사보고서가 충분히 활용되지 못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20180409163102044xfqh.jpg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 신임 한국은행 총재 임명장 수여식>

이주열 총재는 "경제정책의 최종 목표는 고용이다. 성장도 결국 고용을 창출하는 것"이라며 "그런 점에서 문재인 정부의 정책방향은 맞다고 본다. 또 고용확대를 위해 재정이 적극적인 역할을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습니다.

권영훈기자 yhkwon@wowtv.co.kr

 

한국경제TV

문재인 대통령 "4월 추경 통과 위해 국회 대승적 결단" 요청

권영훈 입력 2018.04.09. 16:09 수정 2018.04.09. 18:02

[한국경제TV 권영훈 기자]

20180409180252582qyqf.jpg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청와대 제공): 10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 수석보좌관 회의>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9일) "4월 임시국회에서 추경 예산안이 의결돼서 정부가 신속히 집행할 수 있도록 국회의 대승적인 결단을 부탁드린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원래 오늘 국회에서 국무총리 시정연설이 예정돼 있었습니다. 국민들께서 국무총리의 시정연설에 주목해 주시길 바라는 마음에서 수석보좌관회의 시간을 늦췄는데 시정연설을 언제하게 될지 모르는 유감스러운 상황이 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이번 추경은 국가 재정의 부담을 주지 않도록 작년의 결산 잉여금 2조6천억 원과 기금 여유 재원으로 활용해서 편성했다"며 "국채를 발행하지 않는 것은 물론 금년도 초과세수를 미리 사용하지도 않는다. 그래서 최근 십수 년 동안 가장 규모가 작은 이른바 미니 추경으로 편성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용도로 보면 청년일자리 대책과 군산, 통영 등 특정 지역 대책으로만 사용되기 때문에 결코 작은 규모가 아니다. 그래서 제때에 집행이 되면 두 가지 용도에서 상당한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20180409180252808jvpj.jpg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청와대 제공): 10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 수석보좌관 회의>

문 대통령은 "청년취업난의 해결을 위해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것과 특정 산업의 구조조정 때문에 극심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에 대해 특별한 재정 대책이 필요하다는 점에 대해서는 국회의 의견도 같으리라고 본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국가의 재정 여유자금을 활용해 청년고용난과 특정 지역의 구조조정 피해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추경의 목적에 대해선 아무도 반대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다만 "지방선거를 앞두고 있기 때문에 시기상의 반대가 있으리라고 이해되지만 그렇다고 해서 지방선거 이후에 추경을 편성해서는 추경의 목적을 달성하기가 어렵다"며 "국무총리 시정연설을 통해 추경의 구체적 용도와 기대효과에 대해 상세히 설명을 드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권영훈기자 yhkwon@wowtv.co.kr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