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Moon Daily

뉴스1

文대통령 차 태워 원전현장까지..왕세제의 '파격 의전'

김현 기자,조소영 기자 입력 2018.03.26. 20:23

직접 운전대 잡고 조수석에 文대통령 태워
文대통령, 건설 근로자 청첩장에 사인선물

문재인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대통령궁에서 열린 만찬에서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UAE 아부다비 왕세제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청와대 제공) 2018.3.2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이미지 크게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대통령궁에서 열린 만찬에서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UAE 아부다비 왕세제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청와대 제공) 2018.3.2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아부다비·서울=뉴스1) 김현 기자,조소영 기자 = 아랍에미리트연합(UAE)을 공식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바라카 원전 건설현장 방문시,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아부다비 왕세제로부터 '파격적인 의전'을 받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모하메드 왕세제가 직접 운전하는 차량에 탑승하면서 바라카 원전 일정을 무사히 마무리할 수 있었다.

이날 오전 문 대통령은 UAE 아부다비에서 북서쪽으로 약 280km 떨어진 바라카 원전 1호기 완공식 기념행사에 참석했다. 이후 문 대통령은 건설근로자 격려 행사까지 참석할 예정이었다.

촉박한 시간 속 바라카 원전을 배경으로 기념사진을 촬영해야 하는데 완공식 행사장과 바라카 원전까지는 차로 이동해야하는 만큼 거리가 떨어져 있었다. 이때 모하메드 왕세제가 운전대를 잡았다.

모하메드 왕세제는 조수석에 문 대통령을 태우고 뒷자리에는 통역만을 태운 채 직접 차량을 운전해 약 10분을 달렸다. 그렇게 세 사람은 바라카 원전까지 무사히 도착했고 기념 사진도 무탈하게 찍을 수 있었다.

이는 문 대통령과 모하메드 왕세제가 매우 친밀해졌다는 방증으로 읽혔다. 모하메드 왕세제가 거리낌없이 문 대통령을 자신의 옆에 태우고 문 대통령도 그에 응하면서다.

특히 이날 완공식에는 모하메드 왕세제를 포함해 8명의 왕족이 참석했는데 김현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은 이에 대해 "UAE에선 굉장히 이례적인 일"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그만큼 원전협력, 양국협력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진 건설근로자 격려 행사에선 내달 결혼하는 '사내커플의 청첩장'을 받았다. 문 대통령은 청첩장에 '사람이 먼저다'라는 글귀와 날짜, 자신의 이름을 적어 이를 커플에게 건네주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두 분의 결혼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 두 분이 결혼하면 신혼여행은 한국에라도 갈 수 있나"라며 "아니면 아부다비나 두바이에도 그동안 일하느라 못 가본 환상적인 곳들이 많을 텐데 거기에 가도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이어 이들에게 "회사에서 신혼여행을 충분히 보내주느냐"고 묻자 좌중에선 웃음이 터져나오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근로자들에게 "우리 모두 건강에 유의해 사랑하는 가족들 품으로 건강하게, 조국 품으로 돌아오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cho11757@

 

아시아경제

문 대통령 "가나 해역 피랍 국민 안전 확보 최선 다하라"

이민찬 입력 2018.03.31. 22:40

靑 "문 대통령, 청해부대 급파 지시"

청해부대 문무대왕함이미지 크게 보기

청해부대 문무대왕함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6일(현지시간) 가나 해역에서 피랍된 마린 711호의 소재 파악과 우리 국민들의 안전 확보를 위해 청해부대 급파를 지시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31일 밝혔다.

윤 수석은 이날 오후 서면 브링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아랍에미레이트(UAE) 순방 중 가나 해역에서 피랍된 마린 711호 사건에 관해 보고를 받았고 지난 28일 새벽 귀국 직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에게 청해부대를 피랍 해역으로 급파해 우리 국민의 안전을 확보하는데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윤 수석은 이어 "문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합참은 동일 오전 9시 오만 살랄라항 앞바다에서 임무수행 중이던 문무대왕함을 피랍 해역으로 이동하도록 긴급 지시했다"며 "문무대왕함은 현재 탄자니아 인근 해역을 통과하고 있으며 4월16일경 사고 해역에 도착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우리 국민 3명이 탑승한 마린 711호는 지난 26일 오후 5시30분께 아프리카 가나 해역에서 피랍됐다. 납치 세력은 마린 711호를 지난 27일 나이지리아 해역으로 이동시키던 중 우리 국민 3명 등을 스피드보트로 옮겨 태운 뒤 도주했다. 정부는 스피드보트의 행방과 우리 국민의 소재를 파악 중이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