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Moon Daily

2018.02.10.토.276 - 방북초청

Knight 2018.02.10 18:37 조회 수 : 0

경향신문

[속보] 김정은, 문 대통령에게 "편리한 시기에 방북해달라" 초청

손제민 기자 입력 2018.02.10. 15:34 수정 2018.02.10. 17:44

[경향신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은 10일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김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하며 문 대통령에게 북한 방문을 초청한다는 뜻을 밝혔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접견 결과 브리핑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방한한 김여정 부부장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남북관계 개선 의지를 담은 친서를 전달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빠른 시일 안에 만날 용의가 있다. 편하신 시간에 북을 방문해주실 것을 요청한다’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초청 의사를 구두로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에 문 대통령은 “앞으로 여건을 만들어서 성사시키자”는 뜻을 밝혔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문 대통령이 말한 ‘여건 조성’에는 남북관계 개선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으며, 핵 문제에서 진전이 있어야 한다는 뜻을 완곡하게 담은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이 전달한 김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받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이미지 크게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이 전달한 김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받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특히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서도 북·미 간의 조기 대화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미국과의 대화에 북측이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주길 당부했다.

또 문 대통령은 “북한 대표단 방한으로 평창 올림픽이 평화 올림픽이 되고 한반도 긴장 완화와 평화 정착 및 남북관계를 개선시켜 나가는 계기가 되었다”고 말했다.

김 부부장은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이뤄진 문 대통령과의 만남에서 자신이 ‘김 국무위원장의 특사’라는 사실을 처음으로 밝혔다고 청와대 핵심 관계자가 전했다. 지금까지 김 부부장은 김영남 상임위원장을 단장으로 하는 북측 고위급 대표단의 단원으로만 소개됐다.

실제 접견과 오찬에서 김 부부장은 김 국무위원장의 특사로서 받은 위임을 보여주듯 김 상임위원장 못지 않게 많은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상임위원장은 문 대통령에게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이 성공적으로 치러진 데 대해 남북이 함께 축하하자”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양측이 우호적 분위기 속에서 남북관계와 한반도 문제 전반에 대해 폭 넓은 논의를 했다”면서 “남북은 이번 평창 올림픽을 계기로 마련된 한반도 평화와 화해의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고, 남북 간 대화와 교류협력을 활성화해 나가자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2004년 7월 금강산에서 열린 이산가족 상봉에 모친 강한옥 여사를 모시고 참석한 경험을 얘기하며 이산가족 상봉 재개 희망 의사도 넌지시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과 만남을 마친 북 대표단 일행은 일단 숙소인 서울 한 호텔로 이동했다. 김영남 상임위원장은 이날 저녁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한 단일팀의 첫 경기 관람을 위해 강릉으로 이동할 예정이다. 김여정 부부장은 오는 11일 서울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공연을 할 예정인 삼지연관현악단 단원들을 격려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손제민 기자 jeje17@kyunghyang.com>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