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Moon Daily

2018.01.06.토.241 - 남북대화준비

Knight 2018.01.07 08:26 조회 수 : 0

연합뉴스

문 대통령, 고위급회담 준비상황 보고받으며 남북대화 구상 몰두

입력 2018.01.06. 12:01

판문점 채널 주말도 가동..靑 "대통령도 심도 있게 보고받을 것"
대화무드 속 北 도발 가능성 경계하며 '균형감' 유지에도 만전

문 대통령 '지금은 생각 중'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전 대한노인회 초청 신년 오찬을 앞두고 청와대 본관 현관에서 대한노인회 회장단을 기다리며 잠시 생각에 잠겨 있다. 2018.1.5      scoop@yna.co.kr이미지 크게 보기

문 대통령 '지금은 생각 중'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전 대한노인회 초청 신년 오찬을 앞두고 청와대 본관 현관에서 대한노인회 회장단을 기다리며 잠시 생각에 잠겨 있다. 2018.1.5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휴일인 6일 공식 일정을 비운 채 휴식을 취하면서도 9일로 예정된 남북 고위급회담의 준비상황을 보고받는 등 남북대화 구상에 몰두했다.

남북이 이날 고위급회담 실무협의를 위해 통상 주말에는 운영되지 않는 판문점 연락 채널까지 가동하는 등 회담 준비를 본격화하면서 문 대통령과 청와대의 대응도 빨라지는 분위기다.

문 대통령과 청와대는 일단 평창동계올림픽에 북한을 참가하게 하는 방안을 최우선 목표로 삼고 이를 실현하는 데 방점을 찍은 모습이다. 

고위급회담 대표단의 수석대표를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맡게 하는 동시에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를 대표단에 포함시킨 것도 이런 관측에 무게를 싣고 있다.

이와 관련,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전날 기자들에게 "평창동계올림픽에 북한이 참가하는 게 최우선"이라면서 "나머지 부분의 여지는 열려 있지만, 북한의 올림픽 참가 문제를 매듭지어야 남북관계 개선 논의가 있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물론 북한이 남북관계 개선 방안도 회담 의제로 삼고자 한다는 뜻을 밝힌 만큼 평창동계올림픽 사안을 넘어 두세 수 앞을 내다보는 차원에서 문 대통령도 관련 대책을 세우고 큰 틀의 구상을 가다듬어야 하는 상황이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6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남북대화를 한반도 평화 정착이나 북한의 핵과 미사일 문제 해결, 역내 평화 구축의 계기로 삼겠다는 구상과 관련해 그 단계적 해법의 시발점이 바로 남북대화"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첫 단추를 잘 끼워야 이런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는 인식 아래 현재 상황을 특히 중요한 국면이라고 판단하고, 어느 때보다 심도 있는 보고를 받으면서 남북대화의 로드맵을 구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런 가운데 남북 간 대화 분위기가 급물살을 타고 있는 것과는 별개로 청와대 내부에서는 지나친 낙관론을 경계해야 한다는 분위기도 읽힌다.

행여라도 대화 분위기를 틈타 북한이 허를 찌르는 무력 도발을 감행한다면 지금까지 해온 모든 노력이 물거품이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북한이 예상치 못한 도발을 할 경우 '대화에 전념하느라 도발 가능성을 등한시했다'는 비판론이 제기되면서 청와대가 곤란한 상황에 놓일 수 있다. 그렇게 되면 남북대화를 계속 이어갈 명분과 동력도 약해질 수밖에 없다.

문 대통령이 전날 대한노인회 임원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만난 자리에서 "유약하게 대화만 추구하지 않겠다. 강력한 국방력을 기반으로 대화와 평화를 추구해 나가겠다"고 말한 것도 이런 맥락으로 해석된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신년사에서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표단을 파견할 용의가 있다고 발표한 뒤로 문 대통령은 국무회의 모두발언 등을 통해 대화 재개 분위기에 기대감을 나타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도 남북 '해빙무드'를 계속 이어가려면 어떤 식으로든 북한의 도발을 사전에 차단해야 한다는 확고한 생각도 갖고 있다.

문 대통령의 대한노인회 오찬 발언도 이런 인식의 일단을 드러낸 것이라는 분석이다.

문 대통령은 대한노인회 임원 오찬 자리가 대북 메시지를 내놓을 만한 자리가 아니었음에도 굳이 '오늘 이 자리에 이 말씀이 맞을는지 모르겠지만'이라고 운을 떼며 대화만 추구하지 않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국방력 강화는 대통령이 계속 강조한 바이기도 하고 안보의 중요성을 잘 아시는 어르신들에게 그와 관련한 확신을 주고자 한 것이기도 하다"며 "대화 분위기 속에서도 균형감을 잃지 않는 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kjpark@yna.co.kr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