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Moon Daily

2017.12.13.월.187 - 동남아순방6 - 리카창

Knight 2017.11.13 10:31 조회 수 : 0

중앙일보

문 대통령 "온갖 꽃 펴야 진짜 봄"..리커창 총리 "봄은 오리가 먼저 느껴"

김민상 입력 2017.11.14. 00:26 수정 2017.11.14. 06:50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제31차 ASEAN 정상회의'가 열리는 필리핀 마닐라 소피텔 호텔에서 리커창 중국 총리와 회담장 앞에서 만나고 있다. [연합뉴스]이미지 크게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제31차 ASEAN 정상회의'가 열리는 필리핀 마닐라 소피텔 호텔에서 리커창 중국 총리와 회담장 앞에서 만나고 있다. [연합뉴스]

“꽃이 한 송이만 핀 것으로는 아직 봄이 아니다. 온갖 꽃이 함께 펴야 진정한 봄이다.”(문재인 대통령) “봄이 오면 강물이 먼저 따뜻해지고 강물에 있는 오리가 따뜻한 봄을 느낄 수 있다.” (리커창 중국 총리) 

문재인 대통령과 리커창 중국 총리는 13일 오후 늦게 필리핀 마닐라 시내 소피텔 호텔에서 회동, 중국 고전 글귀를 인용하며 양국 관계 해빙을 기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제31차 ASEAN 정상회의'가 열리는 필리핀 마닐라 소피텔 호텔에서 리커창 중국 총리와 회담장 앞에서 만나 인사한 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소개하고 있다. [연합뉴스]이미지 크게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제31차 ASEAN 정상회의'가 열리는 필리핀 마닐라 소피텔 호텔에서 리커창 중국 총리와 회담장 앞에서 만나 인사한 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소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회동의 모두발언에서 “‘꽃이 한 송이만 핀 것으로는 아직 봄이 아니다, 온갖 꽃이 함께 펴야 진정한 봄이다’라는 글을 봤다”며 “오늘 총리님과의 회담이 실질 협력의 다양한 꽃을 피울 수 있게 비옥한 토양을 만들어나가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를 통해 조속한 시일 내에 양국 간 정치·경제·문화·관광·인적교류 등 모든 분야의 교류 협력이 각양각색의 꽃을 활짝 피우면서 양국 국민이 한중관계가 진정한 봄을 맞이했다는 것을 피부로 체감할 수 있게 함께 노력하길 바라마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제31차 ASEAN 정상회의'가 열리는 필리핀 마닐라 소피텔 호텔에서 리커창 중국 총리(왼쪽)와 악수한 뒤 회담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이미지 크게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제31차 ASEAN 정상회의'가 열리는 필리핀 마닐라 소피텔 호텔에서 리커창 중국 총리(왼쪽)와 악수한 뒤 회담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구보 진전을 위한 일보 후퇴라는 말이 있듯이 그간 아쉬움을 기회로 전환하고 서로 지혜를 모은다면 양국 간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빠른 시일 내에 실질적으로 발전시킬 수 있을 것이라는 걸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또 “한중관계가 새로운 출발점에서 새 시대를 맞이하고 있다고 느낀다”며 “지난 한중관계 개선 발표와 특히 시 주석과의 회담을 통해 양국 관계가 정상적인 관계로 조속히 회복될 수 있는 전기가 마련됐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제31차 ASEAN 정상회의'가 열리는 필리핀 마닐라 소피텔 호텔에서 리커창 중국 총리와 회담장 앞에서 만나고 있다.[연합뉴스]이미지 크게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제31차 ASEAN 정상회의'가 열리는 필리핀 마닐라 소피텔 호텔에서 리커창 중국 총리와 회담장 앞에서 만나고 있다.[연합뉴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리 총리의 정치국 상무위원 연임을 축하하면서 “이런 토대 위에서 오늘 회담이 지난 1년여 동안 부분적으로 위축됐던 경제·통상·문화·인적교류 등 제반 분야 협력을 실질적으로 회복시키고 여타 양국 간 공통 관심사에 대한 협력을 확대하기 위한 방안을 구체적으로 협의하는 귀중한 기회가 됐으면 한다”고 관계 정상화에 대한 기대를 거듭 밝혔다. 

이에 리 총리는 “방금 대통령께서 중국 고전을 인용해 중한관계가 따뜻한 봄을 맞이했다고 말씀하셨는데, 중국에서도 이런 비슷한 말이 있다”며 중국 시인 소식(蘇軾)의 시 구절 ‘춘강수난압선지’(春江水暖鴨先知·봄 강물 따스해지는 것은 오리가 먼저 안다)를 거론한 뒤 “양측이 공동 노력을 통해 중한관계를 조속히 정상궤도로 추진하길 희망한다”고 화답했다. 

그는 “지난 동안에 양측은 예민한 문제를 단계적으로 처리하기 위해서 적극적인 진전을 이뤘고, 중한관계도 적극적인 변화가 일어나기 시작했다”며 “이 과정에서 문 대통령께서 기울여주신 노력에 대해 적극적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또 “문 대통령님과 만나게 돼 기쁘며, 이번 기회에 대통령 취임을 축하드린다”며 “문 대통령께서 중국말로 제 이름을 불렀는데 발음이 정확하다. 대통령 말씀을 통해 중한 간 정말 비슷한 문화 배경이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도 했다. 

이날 회동은 애초 오후 5시 30분에 예정됐으나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일정이 지연되면서 3시간 18분 늦은 오후 8시 48분에 시작됐다. 또 당초 30분 간 회담을 하기로 양측이 합의했지만 실제로는 22분을 넘긴 52분 동안 진행됐다. 

중국 측에서는 샤오제 재정부 부장과 먀오웨이 공업정보화부 부장, 저우샤오촨 중국 인민은행 행장 등이 참석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