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Spo, Lei & Hea

코메디닷컴

"당 떨어졌다" 알리는 경고신호 7가지

권순일 입력 2017.06.24. 18:06

20170624180602952xqhx.jpg이미지 크게 보기

건강을 위해 당분 섭취량에 주의해야 한다는 얘기가 많다. 하지만 혈당 수치는 너무 높아도 낮아도 안 된다. 특히 당뇨병 증상이 있는 사람은 혈당 수치를 잘 지켜야 한다.

이와 관련해 건강정보 매체 '액티브비트닷컴'이 혈당이 너무 낮을 때 신체에 나타나는 증상 7가지를 소개하며 이런 증상이 있을 때는 과일이나 주스 등으로 당분을 섭취할 것을 권고했다.

1.짜증

초조감과 함께 다른 사람들에게 짜증을 내고 있는 자신을 발견한다면 당분이나 탄수화물 섭취가 필요한 때일 수 있다. 이런 상태에서는 신경질적으로 소리를 지르거나 통제할 수 없을 정도로 화를 내기도 한다. 큰 이유 없이 분노 수치가 오른다면 바나나 같은 건강에 좋으면서도 당분이 든 식품을 먹는 게 좋다.

2.식은땀

기온이 적당한 곳에서 있는 데도 땀이 난다면 당이 부족하기 때문일 수 있다. 별다른 이유 없이 땀이 난다면 혈당이 조금 부족하다는 신호일 수 있다. 이럴 때 땀은 목 뒤쪽이나 머리 선을 따라 난다. 야간 저혈당증이 있으면 수면 중에 땀을 많이 흘릴 수 있다.

3.오한, 떨림

혈당이 불안정하면 중추 신경계에 영향을 미쳐 오한, 떨림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혈당이 부족하면 이를 보상하기 위해 카테콜아민이라는 호르몬이 분비된다. 신경세포에 작용하는 이 호르몬은 당 생산을 촉진시키는데 이 과정에서 오한이나 떨림 증상이 나타날 수 있는 것이다.

4.어지럼증

혈당이 떨어지면 어질어질한 느낌이 들 수 있다. 특히 당뇨 증상이 있으면 더 심하다. 당뇨병 환자들은 급격한 열감과 함께 갑작스런 어지럼증을 경험할 수 있다. 어지럼증이 발생하면 주위에 당뇨병 환자임을 알리고 도움을 구해야 한다.

하지만 당뇨병 환자가 아닌 경우에도 저혈당은 어지럼증을 일으킬 수 있고, 더운 방, 체수분 부족, 약에 대한 반응 등 여러 가지 원인으로 발생할 수도 있다.

5.집중력 상실

우리의 두뇌는 특히 혈당 저하에 민감하다. 이 때문에 당이 떨어지면 면전에서 보고를 하는 데에도 집중을 하기 힘들거나 혹은 누군가의 설명을 이해하기 힘들어진다.

집중력 불능은 탈진 상태가 됐을 때 생길 수 있지만 당분을 빨리 섭취한다고 즉시 바로잡을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쿠키나 초코바 등 단 것보다는 지방과 단백질이 균형을 이룬 스낵을 먹는 게 좋다. 당분이 많이 든 식품은 시간이 지나면 무력감을 느끼게 하는 '슈가 크래시(sugar crash)'를 초래할 수 있기 때문이다.

6.근육 경련

혈당이 약간 낮으면 근육 경련 증상이 많이 일어난다. 이 때 근육 경련은 자기도 모르게 일어나며 억제할 수 없다. 팔이나 다리, 눈꺼풀 등 신체 특정 부위에 경련이 발생한다. 이런 근육 경련은 카페인을 너무 많이 섭취했을 때도 일어날 수 있기 때문에 이럴 때에는 커피 등 카페인 음료를 줄이고 복합 탄수화물을 섭취해야 한다.

7.의식 상실

당뇨병 환자의 저혈당증은 치명적인 발작을 일으킬 수 있다. 드문 경우지만 사망을 초래할 수도 있다. 이럴 때는 정제 포도당을 가지고 있다가 복용하면 짧은 시간에 혈당을 조절할 수 있다.
[사진출처 : 아이클릭아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