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Unification

연합뉴스

남북, 판문점 연락채널 '개시통화'..대표단 구성 협의 예정(종합)

입력 2018.01.06. 10:01 수정 2018.01.06. 10:43

"이르면 오늘 구성 완료"..남북 수석대표에 조명균-리선권 가능성

남북 고위급회담 수석대표 조명균-리선권 가능성 (PG) [제작 조혜인] 합성사진이미지 크게 보기

남북 고위급회담 수석대표 조명균-리선권 가능성 (PG) [제작 조혜인] 합성사진

20180106100119238gpqx.jpg이미지 크게 보기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남북은 6일 판문점 연락 채널을 통해 9일로 예정된 고위급회담의 대표단 구성을 본격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통일부는 "오전 9시 30분께 우리측과 북측이 업무 개시통화를 했다"고 밝혔다.

남북은 고위급회담 실무협의를 위해 통상 주말에는 운영되지 않는 판문점 연락 채널을 6일에도 정상 가동하기로 의견을 모은 바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오늘부터 북측과 팩스 등을 통한 문서교환 방식으로 고위급회담 대표단 구성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며 "이르면 오늘 대표단 구성 협의가 완료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연합뉴스DB]이미지 크게 보기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연합뉴스DB]

[그래픽] 남북 고위급회담 개최 장소 및 양측 예상 수석대표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bjbin@yna.co.kr이미지 크게 보기

[그래픽] 남북 고위급회담 개최 장소 및 양측 예상 수석대표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bjbin@yna.co.kr

정부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수석대표로 하고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 등이 참여하는 5명 체제로 대표단을 구성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경우 북한은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수석대표로 나설 가능성이 크다.

통일부 당국자는 "수석대표를 장관급으로 할지 등은 북측과 협의를 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통일부는 이와 별도로 이날 오후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조명균 장관 주재로 고위급회담에 대비한 전략회의를 진행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정부 들어 처음이자 2년 만의 남북회담인 이번 고위급회담에서는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와 남북관계 개선 방안이 논의될 예정이다.

transil@yna.co.kr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