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Education

연합뉴스

교육계, 김상곤 임명 환영 속 일각선 개혁 일방추진 우려도

입력 2017.07.04. 18:57

 

전교조 '법외노조 철회' 면담요청, 교총 "주요 정책, 합의 거쳐야"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2017.7.4  kjhpress@yna.co.kr  (끝)이미지 크게 보기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2017.7.4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4일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을 임명하자 교육계는 대체로 환영한다며 교육개혁 작업에 기대를 보였다.

일부에서는 사회적 합의를 거치지 않은 일방적 개혁 추진 가능성에 우려를 나타냈다. 

김 부총리가 후보자로 지명됐을 때 곧바로 환영 논평을 냈던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은 이날 "법외노조 철회와 교육현안을 논의하는 공식면담을 조만간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전교조는 "김 후보자의 교육철학과 교육정책 방향이 전교조와 많은 부분에서 일치한다"고 환영 입장을 표명한 뒤 법외노조 철회 등에 대한 견해를 밝히라고 요구했다.

송재혁 전교조 대변인은 "(김 부총리를) 환영한다는 점은 변함이 없다"면서 "이달 중순께 전교조와 만나 법외노조 문제 등 교육현안을 논의하자는 공문을 조만간 보낼 예정"이라고 말했다. 

교육단체 좋은교사운동도 성명을 내고 외국어고와 자율형사립고의 일반고 전환을 흔들림 없이 추진하고 수학능력시험과 고등학교 내신 절대평가화에 대한 종합적인 로드맵을 내놓을 것을 촉구했다. 

이 단체는 "김 부총리가 경기도교육감 시절 추진했던 현장중심 교육개혁 기조를 계속 추진해 문재인 정부의 교육혁신을 완수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송인수 사교육걱정없는세상 대표는 "임명을 축하한다"면서도 "이해당사자 사이 '혈전'이 예상되는 문 정부의 교육공약을 이행하는 어려운 과제를 맡게 됐으니 축하하는 게 적절한지 모르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송 대표는 "원칙주의자로 알려진 김 부총리가 중심을 잡고 교육공약을 잘 이행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보수성향 교원단체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는 "환영한다"면서도 "교육정책을 일방적으로 추진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교총은 논평에서 "특정 정당에서 중책을 맡았다는 점과 학생인권조례·무상급식·혁신학교 등 이전에 (김 부총리가 했던) 많은 일로 인해 교육의 편향성·포퓰리즘·정치적 중립성 등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크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이어 "공약에 매몰되고 특정세력 힘에 밀려 한쪽에 치우친 정책을 추진해서는 안 된다"며 "주요 쟁점 사안에 대해서는 앞으로 설치될 국가교육회의에서 사회적·교육적 합의를 꼭 도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하윤수 교총 회장은 이날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에서 "교육감을 지낸 김 부총리가 교육현장을 누구보다 잘 알 것으로 생각한다"며 "인사청문회에서 밝힌 대로 보수와 진보 사이에 쟁점이 되는 현안은 반드시 국가교육회의 심의를 거쳐달라"고 주문했다.

jylee24@yna.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 자사고·외고·일반고 동시 전형.. "선택은 학생의 몫" Knight 2018.04.01 95
31 2019년부터 서울 모든 일반고 고교학점제 도입 Knight 2017.12.04 101
30 내년부터 학생부 기재 항목 줄고 글자수 제한 Knight 2017.11.10 110
29 단독]황교안, 대선 앞두고 '전교조 법외노조 알 박기' 강행 Knight 2017.10.25 108
28 단독] 임용 절벽에.. 정교사 자리값 '수천만원→억대'로 훌쩍 Knight 2017.10.17 109
27 교사로 위장해 양심선언 등 MB국정원 '전교조 와해 공작 Knight 2017.10.13 107
26 서남대 사례로 본 비리 사학 '흑역사' Knight 2017.10.03 124
25 기간제교사 정규직 전환 무산.."공정성 원칙 지켜야"(종합) Knight 2017.09.11 105
24 수능개편안 전면 백지화, 내년 8월 재발표.. 현 중3, 기존 수능 치러 Knight 2017.09.03 113
23 영어의 몰락] 저무는 영어 권력, 길 잃은 영어 교육 Knight 2017.08.26 105
22 전국 4년제 국공립대, 입학금 폐지·전형료 인하 결의 Knight 2017.08.17 103
21 어떻게 생각하십니까]학종, '금수저 전형'인가 '사다리 전형'인가 Knight 2017.08.08 134
20 뉴스룸/임우선]수험생 20만명 시대, 몇개 대학이 살아남을까 Knight 2017.08.08 101
19 뿔난 교대생' 앞에 선 조희연 "증원 건의"..교육부로 공 넘겨 Knight 2017.08.04 113
18 '한국대'로 뭉치려는 9개 거점국립대..공동학위제도 도입? Knight 2017.07.28 104
17 리셋 코리아] 상류층에 유리한 '금수저 대학 입시 전형'이 늘어나는 까닭은? Knight 2017.07.19 106
» 교육계, 김상곤 임명 환영 속 일각선 개혁 일방추진 우려도 Knight 2017.07.04 123
15 학부모 79% "수능 영어 절대평가에도 사교육비 그대로" Knight 2017.07.04 111
14 절대평가 적용하니 수능 전 영역 1등급, 서·연·고·한·성 정원 맞먹어 Knight 2017.07.04 101
13 일제고사' 폐지.. 내년부터는 3% 표집학교만 진행 Knight 2017.06.20 10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