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달라도너무다른

머니투데이

UN사무총장, 文 대통령에게 "강경화 빼앗겼다"..웃음꽃

함부르크(독일)=김성휘 기자 입력 2017.07.08. 22:00

 

[the300][함부르크 G20]

【함부르크(독일)=뉴시스】전진환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안토니우 구테흐스 UN사무총장과 8일 오후(현지시간) 독일 함부르크 G20회의장에서 양자회담을 했다.   구테흐스UN사무총장이 사무총장의 정책특별보좌관이었던 강경화(오른쪽) 외교부장관을 언급하고 있다. 2017.07.08.   amin2@newsis.com이미지 크게 보기

【함부르크(독일)=뉴시스】전진환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안토니우 구테흐스 UN사무총장과 8일 오후(현지시간) 독일 함부르크 G20회의장에서 양자회담을 했다. 구테흐스UN사무총장이 사무총장의 정책특별보좌관이었던 강경화(오른쪽) 외교부장관을 언급하고 있다. 2017.07.08. amin2@newsis.com

문재인 대통령과 구테흐스 UN 사무총장이 만나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화제로 유쾌한 대화를 나눴다.

문재인 대통령과 구테흐스 총장은 8일(현지시간)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가 열리는 독일 함부르크에서 만났다.문 대통령은 "지난번 통화에 이어서 이렇게 뵙게 돼서 아주 기쁘고 반갑다"며 "총장님을 보좌하던 강경화 정책특보가 우리 대한민국의 첫 여성 외교장관이 돼서 축하를 드리고, 아주 기쁘게 생각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자 구테흐스 총장은 "문 대통령님께서 당선된 것을 축하드린다"며 "제 밑에 있었던 직원이 대통령님 밑으로 가게 된 것도 조금 더 논의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유엔은 강경화 장관을 뺏김으로써 많은 것을 잃었다"며 "저희가 조금 아쉽다"고 말했다. 이에 참석자 모두에게 웃음이 퍼졌다.

구테흐스 총장은 이어 "그러나 솔직히 말씀드리겠다. 강경화 장관이 좋은 동료이자 친구이기 때문에 새로운 직책을 맡은 것에 대해서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성공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구테흐스 총장은 회담장에 입장할 때에도 최근까지 자신의 부하직원이던 강 장관을 만나 반갑게 좌우 볼을 마주하는 인사를 나눴다.

한편 구테흐스 총장은 "유엔은 북한의 비핵화, 그리고 동북아 지역에서의 평화와 안정 보장에 대한 공약이 확고하다"며 "저 또한 대통령님처럼 이 지역에서의 전쟁은 어떠한 경우에도 피해야 한다는 입장을 지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함부르크(독일)=김성휘 기자 sunnykim@mt.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8 靑수보회의에 수해지 '낙과화채'..김정숙 여사 제안 Knight 2017.07.27 0
47 美CBS 앵커 "文대통령 취임 첫 인터뷰, 뛸듯이 기뻤다" Knight 2017.07.26 0
46 장진호 전투 美노병 "희생 기억해준 한국대통령 자랑스러워" Knight 2017.07.26 0
45 유쾌한 정숙씨, 바쁜 文대통령의 빈자리를 메우다 Knight 2017.07.26 0
44 김정숙 여사, 청주 수해복구 지원..대통령 부인 첫 사례(종합) Knight 2017.07.22 0
43 文대통령 만난 이순진 합참의장, "42년 간 9명 대통령 모셔, 전역 앞둔 군인 격려는 처음" Knight 2017.07.19 0
» UN사무총장, 文 대통령에게 "강경화 빼앗겼다"..웃음꽃 Knight 2017.07.09 0
41 文대통령, 인기쟁이?..각국 정상들 회담요청 '쇄도 Knight 2017.07.08 0
40 文대통령 직무수행 '잘한다' 83%..3%p 상승[갤럽] Knight 2017.07.07 0
39 통영→베를린 '동백나무 수송작전'..故윤이상 묘지에 심어 Knight 2017.07.06 0
38 文대통령, 회담장앞 몰려든 교민들과 악수..메르켈도 100m 동행 Knight 2017.07.06 0
37 文대통령, 재미동포에 "경호 하고 있어 손잡아 드리지 못했다" Knight 2017.07.02 0
36 文대통령 '잘한다' 80%로 반등..국민의당 지지율 '꼴찌'[갤럽] Knight 2017.06.30 0
35 간소했던 출국 환송회..수행단도 '최소화 Knight 2017.06.29 0
34 김정숙 여사 "문재인 대통령, 빈손으로 가겠다고 해" Knight 2017.06.24 0
33 주영훈 경호실장 '靑 앞길 개방, 사진 촬영도 가능 Knight 2017.06.22 0
32 청와대쪽 대규모 집회에 차벽·진압경찰 없었다..차로 행진허용(종합) Knight 2017.06.21 0
31 文의 10년 된 원형테이블, '소통의 마법' 생긴다 Knight 2017.06.20 0
30 울면서 큰절한 '밀양송전탑 반대' 할머니 일으킨 文대통령 Knight 2017.06.20 0
29 KSOI] '호남' 민주 77.8% vs 국민 5.4%..'TK' 민주 38.8% vs 한국 13.4% Knight 2017.06.12 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