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This Side

중앙일보

교육부의 전교조 지침 거부한 김상곤, 교육부 수장으로

천인성.채윤경 입력 2017.06.12. 02:18 수정 2017.06.12. 03:14

 

김상곤 사회부총리 후보자
민교협 창립 이끈 진보 교육감 맏형
2015년 새정치련 혁신위원장 맡아
공천쇄신으로 문 대통령 신뢰 얻어
수능 절대평가 전환, 학종 늘릴 듯

2015년 6월 당 대표이던 문재인 대통령이 최고위회의에서 김상곤 당시 혁신위원장에게 자리를 안내하고 있다. 혁신위는 문 대통령의 핵심 개혁기구였다. [중앙포토]이미지 크게 보기

2015년 6월 당 대표이던 문재인 대통령이 최고위회의에서 김상곤 당시 혁신위원장에게 자리를 안내하고 있다. 혁신위는 문 대통령의 핵심 개혁기구였다. [중앙포토]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교육부 장관 겸 사회부총리에 ‘진보 교육감의 맏형’으로 불리는 김상곤(68) 전 경기교육감을 발탁했다. 김 후보자는 민선 1·2기 교육감을 맡으며 초·중학생을 대상으로 무상급식을 가장 먼저 도입했다.

문 대통령 공약인 혁신학교 확대, 교육부 권한의 시·도교육청 이양 등도 대부분 김 전 교육감이 주장했던 내용이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김 후보자가 평등한 교육기회 제공, 입시 과정의 공정성 강화 등 일련의 교육개혁 과제들을 성공적으로 추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광주제일고,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김 후보자는 서울대 총학생회장을 지낸 운동권 출신이다. 86세대(80년대 학번, 60년대생)보다 앞선 세대다. 1971년엔 교련 반대 운동을 벌여 제적된 뒤 강제 징집되기도 했다.

한신대 교수였던 86년 6월, 민주화운동 교수선언을 주도했다. 이듬해 민주화를 위한 전국교수협의회(민교협) 창립도 이끌었다. 2005년부터 4년간 전국교수노동조합(교수노조) 위원장을 지내기도 했다.

그는 민선 1기(2009~2010년), 2기(2010~2014년) 경기 교육감에 출마해 잇따라 당선됐다. 교육감 시절 무상급식 외에 교사의 체벌 금지 및 복장 자율화를 중심으로 하는 학생인권조례를 시행했다. 혁신학교 도입, 고교 평준화 지역 확대 등 보편적 교육복지와 공교육 정상화를 위한 정책을 밀어붙였다. 김 후보자가 도입한 정책들은 진보 교육감들의 공동 의제가 됐다. 무상급식의 경우 진보·보수 진영이 찬반을 두고 강하게 부딪치면서 2011년 오세훈 서울시장이 시행에 반대하고 자진 사퇴하는 일도 일어났다.

교육감 재임 시절엔 중앙정부와 마찰도 빚었다. 김 후보자는 2010년 민주노동당에 가입해 당비와 후원금을 낸 혐의로 기소된 전교조 교사를 중징계하라는 교육과학기술부의 지침을 어기고 경징계했다. 학교폭력 가해 학생의 폭력 사실을 학생부에 기재하라는 지침 역시 인권침해라는 이유로 받아들이지 않았다.

그는 2014년 6·4 지방선거를 앞두고 경기지사 경선에 도전했다. 안철수 당시 새정치민주연합(더불어민주당 전신) 공동대표의 권유로 입당해 ‘무상버스’를 공약으로 내걸고 출마했다가 경선에서 김진표 당시 후보에게 패배했다. 이어 7·30 재·보궐선거에서 수원을 지역에 공천을 신청했으나 백혜련 변호사가 전략공천되면서 출마하지 못했다.

그가 정치권에서 주목받기 시작한 것은 2015년 새정치민주연합 혁신위원장을 맡으면서다. 당시 당 대표였던 문 대통령의 제안으로 혁신위원장을 맡았고, 현재의 조국 민정수석이 혁신위원으로 활동했다. 김 후보자가 마련한 혁신안으로 당 공천 쇄신과 지도부 개편을 끝낸 문 대통령이 김 후보자에 대한 신뢰가 깊어진 계기였다고 한다.

김 후보자는 대선 전인 2016년 민주당 전당대회에 대표로 출마했으나 추미애 대표에게 패배한 뒤 이번 대선에서 당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았다.

새 정부의 첫 교육부총리로서 김 후보자는 ▶수능 절대평가 전환 ▶고교 학점제 등 문 대통령의 공약을 실현시키는 데 중점을 둘 것이라고 한다. 그는 대선 후 각종 인터뷰에서 중3 학생들이 대입을 치르는 2021학년도부터 수능 절대평가를 도입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또 수시전형에서 논술·특기자 전형을 폐지하고 학생부종합전형 등을 늘리겠다는 뜻도 내비쳤다. 그는 “학생부종합전형·학생부교과전형이 상당히 정착됐고, 학교생활을 종합적으로 입시에 반영하는 게 입시 개선의 주안점”이라고 말했다.

■◆김상곤(68) 「▶한신대 경영학과 교수 ▶민주화를 위한 전국 교수협의회 공동의장 ▶새정치민주연합 혁신위원장 」

천인성·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 與 "추석민심은 적폐청산"..대대적 드라이브 예고 Knight 2017.10.09 0
32 상복' 입고 들어갔던 한명숙 그 옆에서 참담했던 문재인의 얼굴 Knight 2017.08.23 0
31 추미애, 연일 보수정권 9년 책임론 제기..보수야당에 '직격탄 Knight 2017.08.13 0
30 추미애, 주호영에 돌직구.."새 대통령 뽑힌 것 잊으셨구나 Knight 2017.07.19 0
29 文 복심' 양정철 "국민이 만든 권력, 자리 탐하지 않아" Knight 2017.07.16 0
28 '방미 동행' 김경수 "文, '준비된 대통령' 모습 보여" Knight 2017.07.02 0
27 끝내 눈물 보인 우원식 "한국당, 대선 불복..국민의당도 섭섭" Knight 2017.06.22 2
26 김동연·장하성·김상조' 文정부 경제팀 오늘 첫 회동(종합) Knight 2017.06.21 0
25 표창원 "법무부 장관 후보로 노회찬·이재명 추천한다" Knight 2017.06.18 0
24 김상조號 공정위 대기업 제재 첫 발표..부영그룹 회장 고발(종합) Knight 2017.06.18 0
23 노무현 영화'에 눈물훔친 秋 "영정 앞에 성공한 정부 바쳐야" Knight 2017.06.17 1
22 경고의 말씀 드린다" 취임사 하는 김상조 눈빛 + 취임사 Knight 2017.06.15 0
21 도종환, 朴국정농단 진상조사 다짐..한국당 이념공세 Knight 2017.06.14 0
20 문대통령, 野 반발 정면돌파..'김상조 임명' 승부수 Knight 2017.06.13 0
19 안경환, 盧탄핵때 손잡아준 법학자.. 조국 수석과 師弟가 검찰개혁 Knight 2017.06.12 0
18 낙동강 페놀 피해자서 장관으로 .. 김은경, 사드부지 환경평가 맡아 Knight 2017.06.12 0
» 교육부의 전교조 지침 거부한 김상곤, 교육부 수장으로 Knight 2017.06.12 0
16 대통령 직속 국가교육회의 설치..교육부 역할은 줄인다 Knight 2017.06.10 0
15 나쁜 사람'의 귀환..노태강 문체부 2차관 Knight 2017.06.09 0
14 [단독] 도종환, '역사관 비판' 정면 반박 "싸울땐 싸우겠다" Knight 2017.06.06 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