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This Side

민주당, 지방선거·재보궐 압승 확실.."이변은 없었다"

이재우 입력 2018.06.13. 23:15

이미지 크게 보기

【서울=뉴시스】전진우 기자 = 13일 오후 10시 현재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개표현황에 따르면 광역단체장에 민주당은 13곳에서 1위를 기록 중이다. 618tue@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우 기자 = 6·13 지방선거 개표가 진행 중인 가운데 13일 오후 11시 현재 17개 광역단체장 중 더불어민주당이 13곳에서 당선이 확실시 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대구 경북 2곳에서 앞서고 있다. 제주는 원희룡 무소속 후보 당선이 확실시 되고 경남이 유일하게 민주당과 한국당의 접전지다.

전국 12곳에서 치러진 국회의원 재보궐선거는 민주당이 11곳에서 승기를 잡았다. 한국당은 1곳에서 우위를 보인데 그쳤다.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모두 민주당의 압승이 굳어지면서 한국당을 비롯한 야당이 기대했던 이변은 일어나지 않게 됐다. 특히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1석도 얻지 못할 게 확실한 상황이다.

민주당은 서울(박원순)·경기(이재명)·인천(박남춘)·대전(허태정)·세종(이춘희)·충남(양승조)·충북(이시종)·광주(이용섭)·전남(김영록)·전북(송하진)·강원(최문순)·부산(오거돈)에서 당선이 확실시 된다. 울산(송철호)도 당선이 유력하다.

민주당의 압승 배경으로는 문재인 대통령의 높은 지지율이 꼽힌다. 남북·북미 정상회담 등 한반도 평화체제 전환 국면도 이유로 지목된다.

추미애 대표는 지방선거 승리가 확실시된 이후 상황실에 나와 "이번 선거는 평화와 경제, 민생에 손을 들어준 것"이라며 "그 뜻을 가슴 깊이 잘 새기면서 겸손하게 집권당으로서 과제를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자평했다.

한국당은 TK(대구·경북)에서 1위를 유지하고 있다. 경북(이철우)은 당선이 확실시 되고, 대구(권영진)은 유력하다. 경남은 김태호 후보와 김경수 민주당 후보가 엎치락뒤치락하고 있다.

홍준표 대표는 13일 방송 3사 지방선거 출구조사 결과 참패가 확실시되자 "The Buck Stops Here!"(모든 책임은 내가진다)라는 짤막한 입장을 냈다. 전현직 당협위원장 모임인 '한국당재건비상행동'이 홍 대표 체제 해체와 보수 대통합을 요구하는 등 내홍 조짐이 일고 있다.

이미지 크게 보기

【서울=뉴시스】전진우 기자 = 13일 오후 11시 현재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개표현황에 따르면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 민주당은 11곳에서 1위를 기록 중이다. 618tue@newsis.com

바른미래당은 지방선거와 재·보궐선거에서 단 한석도 건지지 못했다. 당이 총력을 기울였던 서울시장 선거에서도 안철수 후보가 3등이라는 기대 이하의 성적표를 받았다. 당의 존폐가 위협 받는 것은 물론 야권 재편 과정에서 주도권을 놓칠 위기에 처했다.

바른미래당은 신용현 대변인 명의 논평을 내어 "국민의 준엄한 선택의 의미를 되새기겠다"며 "이번 지방선거를 반성과 자성의 기회로 삼고 국민 눈높이에서 어려운 민생과 경제를 살리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유승민 공동대표는 오는 14일 대표직을 사퇴할 것으로 알려졌다.

평화당도 '지역 맹주'를 자처했던 호남에서 광역단체장과 국회의원 확보에 실패했다. 전남 일부 기초단체장 선거에서 선전했지만 지역 민심의 민주당 쏠림 현상이 확인되면서 당의 존립이 위협 받을 것으로 보인다.

조배숙 대표는 이날 선거상황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창당한지 4개월 밖에 되지 않아서 조직과 자본 면에 있어서 열세지만 정말 사력을 다해서 집중적으로 호남을 공략했다"며 "전남·북에서 의미있는 성과를 거뒀다고 생각한다"고 자평했다.

ironn108@newsis.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민주당, 지방선거·재보궐 압승 확실.."이변은 없었다” Knight 2018.06.13 0
33 與 "추석민심은 적폐청산"..대대적 드라이브 예고 Knight 2017.10.09 0
32 상복' 입고 들어갔던 한명숙 그 옆에서 참담했던 문재인의 얼굴 Knight 2017.08.23 0
31 추미애, 연일 보수정권 9년 책임론 제기..보수야당에 '직격탄 Knight 2017.08.13 0
30 추미애, 주호영에 돌직구.."새 대통령 뽑힌 것 잊으셨구나 Knight 2017.07.19 0
29 文 복심' 양정철 "국민이 만든 권력, 자리 탐하지 않아" Knight 2017.07.16 0
28 '방미 동행' 김경수 "文, '준비된 대통령' 모습 보여" Knight 2017.07.02 0
27 끝내 눈물 보인 우원식 "한국당, 대선 불복..국민의당도 섭섭" Knight 2017.06.22 2
26 김동연·장하성·김상조' 文정부 경제팀 오늘 첫 회동(종합) Knight 2017.06.21 0
25 표창원 "법무부 장관 후보로 노회찬·이재명 추천한다" Knight 2017.06.18 0
24 김상조號 공정위 대기업 제재 첫 발표..부영그룹 회장 고발(종합) Knight 2017.06.18 0
23 노무현 영화'에 눈물훔친 秋 "영정 앞에 성공한 정부 바쳐야" Knight 2017.06.17 1
22 경고의 말씀 드린다" 취임사 하는 김상조 눈빛 + 취임사 Knight 2017.06.15 1
21 도종환, 朴국정농단 진상조사 다짐..한국당 이념공세 Knight 2017.06.14 0
20 문대통령, 野 반발 정면돌파..'김상조 임명' 승부수 Knight 2017.06.13 0
19 안경환, 盧탄핵때 손잡아준 법학자.. 조국 수석과 師弟가 검찰개혁 Knight 2017.06.12 0
18 낙동강 페놀 피해자서 장관으로 .. 김은경, 사드부지 환경평가 맡아 Knight 2017.06.12 0
17 교육부의 전교조 지침 거부한 김상곤, 교육부 수장으로 Knight 2017.06.12 0
16 대통령 직속 국가교육회의 설치..교육부 역할은 줄인다 Knight 2017.06.10 0
15 나쁜 사람'의 귀환..노태강 문체부 2차관 Knight 2017.06.09 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