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Environment

SBS

땅 파보니 '1급 발암물질' 노란 액체 흥건..주민 공포 확산

김혜민 기자 입력 2017.06.06. 21:05 수정 2017.06.06. 21:10

 

<앵커>

경기도 수원의 한 건설 현장입니다. 물감을 곳곳에 풀어 놓은 것 같은 노란 액체, 맥주처럼 보이기도 하는 이게 보이실 텐데, 이 물을 떠서 검사해봤더니 '6가 크롬'이라는 1급 발암물질이 검출됐습니다.

현장 주변에는 식당과 아파트도 많이 들어 서 있는데, 이 발암물질은 대체 어디서 나온 건지 김혜민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난 3월 말, 수원의 한 주유소 터파기 현장입니다. 노란 액체가 땅속에서 흘러나와 바닥을 흥건히 메웠습니다.

치워도 치워도 고이는 노란 액체 때문에 공사는 결국 중단됐습니다. 공사가 중단된 지 2달이 다 됐지만, 아직도 이렇게 노란 액체가 새어 나오고 있습니다.

노란 액체의 성분을 분석한 결과 1급 발암 물질인 6가 크롬이 기준치의 246배나 검출됐습니다.

금속의 내구성과 광택을 위해 쓰는 6가 크롬은 바로 옆 도금 공장에서 유출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공장 측은 지난 3월 폐수 탱크를 옮기다 탱크가 파손되면서 한차례 유출됐다고 주장합니다.

하지만 주민들은 7~8년 전부터 유출이 의심된다고 말합니다.

[인근 주민 : 냄새가 엄청 나는 거예요. 비 오는 날. (여기서 맨홀에 버리면 어디로 가요?) 이게 타고 농로 따라가는 거예요. 비 올 때 특히 많이 버리더라고요. 비 올 때. (여러 번?) 여러 번 예.]

6가크롬에 다량 노출되면 기관지나 폐 등에 암 발생 위험이 커집니다. 현장 주변에는 아파트와 식당까지 들어서 있습니다.

[이종태/고려대 환경보건학과 교수 : '크롬 6가'가 기화가 돼서 주변의 공기를 오염시킨 상황이 됐다면 주변에 거주하고 있는 주민들의 경우에 호흡을 통해 '크롬 6가'에 노출될 가능성이 있는 것이고….]

수원시는 토지 790여㎡ 가 오염됐다고 보고 도금공장을 경찰에 고발하고 과태료를 부과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주민과 농작물에 대한 실태조사가 시급하다고 지적합니다.

(영상취재 : 주용진·신동환, 영상편집 : 이승진)  

김혜민 기자khm@sbs.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 먹다 남긴 '오렌지 껍질'이 황무지를 되살렸다 Knight 2017.09.18 0
15 뉴욕 센트럴파크 처럼" 용산 기지, 생태공원으로 Knight 2017.09.15 0
14 살충제 계란' 책임 전·현직 장관들 검찰에 고발 Knight 2017.08.23 0
13 홍수 지나간 자리에 녹조.."산과 강이 구분 안돼" Knight 2017.07.26 0
12 꿀벌 떼죽음 주범은 살충제였다 Knight 2017.07.06 2
11 고리1호기 모든 기능 정지..원전해체산업 기여할 것" Knight 2017.06.18 2
10 이상돈 "4대강 곡학아세 학자들, 국민법정 심판해야" Knight 2017.06.07 2
» 땅 파보니 '1급 발암물질' 노란 액체 흥건..주민 공포 확산 Knight 2017.06.06 1
8 한국표범 서식지 복원해 한반도로 퍼지도록 하겠다" Knight 2017.06.06 0
7 '빙하기 유물' 세바람꽃 소백산에도 산다 Knight 2017.06.05 0
6 [핵잼 라이프] 한 청년의 시작이 일궈 낸 '쓰레기 해변의 기적' Knight 2017.06.03 0
5 4대강 보 개방 르포]창녕함안보 오후 2시 수문 열리고 강물 콸콸 쏟아져 Knight 2017.06.03 0
4 트럼프, 파리기후협정 탈퇴 공식발표.."오늘부터 전면 이행중단"(종합) Knight 2017.06.02 1
3 "기우제라도 올려야 할 상황"..가뭄에 전국이 탄다 [1] knight 2017.05.30 3
2 서울로 초기 흥행 순풍..9일 만에 방문자 80만명 육박 knight 2017.05.30 0
1 文대통령 "가뭄대책비 조기집행하라"..가뭄해결 지시(종합) knight 2017.05.30 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