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Hot Potatos

연합뉴스

이혜훈 "당을 위한 결정 곧 내리겠다"..금명간 사퇴 시사(종합)

입력 2017.09.04. 09:42 수정 2017.09.04. 09:42

"진실 밝혀 결백 입증할 것..조금만 더 말미 줬으면 좋겠다"
당내 사퇴 불가피론 확산..비대위 체제 전환도 거론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가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자신을 둘러싼 금품수수 의혹과 관련해 거취 의사를 밝히고 있다.      이 대표는 "이 사건과 관련해서 가장 잘 알고 있는 것은 자신"이라며 "끝까지 의혹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superdoo82@yna.co.kr이미지 크게 보기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가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자신을 둘러싼 금품수수 의혹과 관련해 거취 의사를 밝히고 있다. 이 대표는 "이 사건과 관련해서 가장 잘 알고 있는 것은 자신"이라며 "끝까지 의혹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고상민 기자 =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는 4일 금품수수 의혹과 관련해 "제가 당에 대해 가진 충정에 대해서는 믿어주시기를 바라고, 당을 위한 결정을 곧 내리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번 일에 대한 실체적 진실을 아는 사람은 저밖에 없다. 진실을 명백히 밝혀 결백을 입증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다만 "조금만 더 말미를 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의 이 같은 언급은 향후 법적인 투쟁을 통해 결백을 입증하되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이 당에 부담이 되는 만큼 조만간 거취문제에서 사퇴 등의 결단을 내리겠다는 뜻을 담았다는 해석이 나온다.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가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자시의 금품수수 의혹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기 전 생각에 잠겨 있다.       superdoo82@yna.co.kr이미지 크게 보기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가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자시의 금품수수 의혹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기 전 생각에 잠겨 있다. superdoo82@yna.co.kr

이 대표는 그동안 한 사업가로부터 명품 의류 등 수천만 원대의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이 일자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혀왔다. 

이 대표는 이날 의총에서도 "사실 이 시점에서 당 대표가 아니라면 이번 일과 관련한 보도가 몇십분의 일로 줄었을 것"이라며 "개인 생각을 하면 한시라도 당 대표에 있을 이유가 없고 유불리를 따지자면 대표직을 내려놓는 것이 도움됐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러나 지금 당 진로와 정치지형이 민감하고 국가적 중대사가 생긴 복합적인 상태에서 어느 길이 더 나은 것인지 깊이 고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저의 사려 깊지 못한 불찰로 당에 누를 끼쳐 송구하다"며 "언론에서 (나오는) 당 대표직 관련 보도를 보고 있다. 저도 깊이 고심하고 있다"고 말해 거취 문제에 대한 결정이 임박했음을 시사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가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자신을 둘러싼 금품수수 의혹과 관련해 거취 의사를 밝힌 뒤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이 대표는 "이 사건과 관련해서 가장 잘 알고 있는 것은 자신"이라며 "끝까지 의혹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superdoo82@yna.co.kr이미지 크게 보기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가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자신을 둘러싼 금품수수 의혹과 관련해 거취 의사를 밝힌 뒤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이 대표는 "이 사건과 관련해서 가장 잘 알고 있는 것은 자신"이라며 "끝까지 의혹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superdoo82@yna.co.kr

바른정당은 전날 개최한 최고위원회의에서 금품수수 의혹에 휘말린 이 대표의 거취문제를 논의했고, 참석자 다수는 이 후보의 자진사퇴가 불가피한 것 아니냐는 의견을 개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 대표가 합리적 판단을 할 것인 만큼 하루 이틀 정도 기다려주자는 의견이 많았다"며 "만약 이 대표가 이선 후퇴한다면 아마 비대위원회로 가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오신환 의원도 "(이 대표) 본인이 당 대표에 대한 것을 내려놓고 진실규명을 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jamin74@yna.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6 'DJ 비자금' 추악한 허위폭로, 철저히 책임 물어야 Knight 2017.12.09 0
75 최승호 MBC 사장 "첫 업무는 해고자 복직, 내일부터 시작하겠다 Knight 2017.12.08 0
74 文대통령 '노사정 8자회의' 수용할까..문성현 "靑에 뜻 전달" Knight 2017.10.22 0
73 국정원 정치공작' 추명호·추선희, 오늘 구속 심사 Knight 2017.10.19 0
72 민주·국민 "세월호 보고시간 조작 충격" vs 한국 "정치공작" Knight 2017.10.12 0
71 단독] MB국정원 '노무현 비하' 공작 벌였다 Knight 2017.10.09 0
70 MB정부 DJ노벨상 취소 공작 정황..정치권 '일제성토' Knight 2017.10.08 0
69 군 내부제보자' 색출 지시한 김관진..'정치개입' 수사 임박 Knight 2017.10.07 0
68 윤도현 8월경, 김어준 10월 물갈이"..국정원 예고대로 퇴출 Knight 2017.09.30 0
67 저놈의 케이블카 때문에 쫓겨날 판" 부산 해녀의 눈물 Knight 2017.09.22 0
66 국정원 댓글공작' 민병주 前 단장 구속..'윗선' 수사 탄력 Knight 2017.09.19 0
65 MB국정원 심리전단의 민낯.. 유치하고 조잡한 우경화 여론몰이 Knight 2017.09.16 0
64 강원랜드 '부정청탁' 실체가 드러났다.. 지역 실세, 친인척 7명 꽂아 Knight 2017.09.15 0
63 박성진 자진 사퇴.."부적격 납득 어렵지만 국회 존중해 결정"(종합 Knight 2017.09.15 0
62 8년만에 드러난 'MB 블랙리스트'의 실체..분노 넘어 한탄 Knight 2017.09.12 1
61 안보리 대북제재 만장일치 채택..유류 첫 제재 대상에 포함 Knight 2017.09.12 0
60 단독]문건 결재 김관진 정조준, 칼끝 결국 MB로 Knight 2017.09.07 0
59 '빨간 마티즈의 비밀' 2년만에 복원된 휴대전화 Knight 2017.09.07 0
» 이혜훈 "당을 위한 결정 곧 내리겠다"..금명간 사퇴 시사(종합 Knight 2017.09.05 0
57 박근혜 뇌물' 삼성 이재용, 1심 징역 5년..모든 혐의 유죄 Knight 2017.08.25 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