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Park Gov.

연합뉴스

4년만에 드러난 세월호 7시간..박근혜 옆에 최순실 있었다

입력 2018.03.28. 17:47 수정 2018.03.28. 18:21

꺼지지 않던 행적 의혹, 결국 정권 바뀌고서야 일단락

박근혜와 최순실 (CG) [연합뉴스TV 제공]이미지 크게 보기

박근혜와 최순실 (CG) [연합뉴스TV 제공]

국정농단 사건의 핵심 인물인 최순실씨 [연합뉴스 자료사진]이미지 크게 보기

국정농단 사건의 핵심 인물인 최순실씨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당일 '비선 실세' 최순실씨가 청와대 관저를 찾아 대책 회의를 했다는 28일 검찰 수사 결과에 따라 박근혜 전 대통령을 4년 넘게 따라다니던 '세월호 7시간 의혹' 규명은 일단락됐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이 당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를 다녀온 일정 외에는 종일 관저에 머물렀고, 최순실씨와 미용사 등을 제외한 외부인은 출입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결론 내렸다.

참사 이후 박 전 대통령의 행적 논란에 불을 붙인 것은 다름 아닌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었다. 2014년 7월 7일 국회 운영위원회 업무보고에 나온 그는 당일 박 전 대통령의 소재지를 "정확히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그의 발언은 박 전 대통령이 당시 정상적인 근무 상태가 아니었을 수 있다는 해석을 낳았고, 옛 보좌관인 정윤회 씨와의 만남 설, 종교의식 참석설, 프로포폴 투약설, 미용 시술설 등 갖가지 추측으로 이어졌다.

김 전 실장은 이후 운영위 국정감사에서 "대통령은 어디서나 보고를 받고 지시할 수 있는 시스템이 청와대에 있어 대통령 계시는 곳이 곧 대통령 집무실이다", "대통령 위치를 모른다고 한 것은 경호상 문제가 있어 정확한 위치를 말할 수 없다는 뜻이었다"고 해명했지만, 논란은 수그러들지 않았다.

[그래픽] 세월호 사고 당일 청와대 실제 대응이미지 크게 보기

[그래픽] 세월호 사고 당일 청와대 실제 대응

일본 극우 산케이 신문의 경우 박 전 대통령이 정씨와 참사 당일 함께 있었다는 소문을 기사화하기도 했다. 당시 검찰은 그를 명예훼손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가 무죄 선고를 받았다.

이후 출범한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는 박 전 대통령의 7시간 행적을 조사하려 했지만, 박근혜 정권은 정부부처나 외곽단체를 동원해 특조위를 무력화했다. 이 같은 정황은 추후 국가정보원 수사 등을 통해 드러났다. 

이런 '서슬 퍼런' 정권 차원의 압력에 '7시간 의혹'은 수면 아래로 가라앉는 듯했다. 정홍원 전 국무총리의 경우 7시간 의혹에 대해 "여러 경로를 통해 밝혀질 만큼 밝혀진 마당에 계속 의문을 가진다고 하니 참 딱하다"라고 말하기까지 했다.

목포 신항으로 인양된 세월호 [연합뉴스 자료 사진]이미지 크게 보기

목포 신항으로 인양된 세월호 [연합뉴스 자료 사진]

그러나 2016년 최순실씨의 '국정농단' 사건이 불거지고 검찰과 박영수 특별검사의 수사가 시작되며 7시간에 대한 의혹의 불씨는 되살아나기 시작했다.

특히 박 전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비밀리에 각종 미용 시술을 받은 사실이 확인되면서 참사 당시 같은 이유로 정상 대응을 하지 못한 것이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됐다. 참사 당일 오후 서울 강남에서 미용사를 청와대로 불러 '올림머리'를 했다는 사실도 확인됐다.

[그래픽] 청와대 '세월호 보고시각 조작' 수사 결과이미지 크게 보기

[그래픽] 청와대 '세월호 보고시각 조작' 수사 결과

탄핵소추안이 발의된 박 전 대통령은 2017년 1월 헌법재판소 탄핵심판에 제출한 '7시간 행적'에서 자신은 사고 후 오전 10시 첫 서면보고를 받고 15분 후 구두 지시를 내리는 등 관저에서 정상적인 대응을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검찰은 지난해부터 이어진 수사를 통해 박 전 대통령이 '구조 골든타임'이 지난 뒤에야 참사 발생을 알게 됐고, 최순실씨가 청와대로 오기 전까지 국가안보실장, 해양경찰청장에게 전화 지시를 한 번씩 한 것 외에는 별다른 행동도 하지 않았다고 결론 내렸다.

검찰은 박근혜 정부가 2016년 11월 청와대 홈페이지에 '이것이 팩트입니다'란 제목으로 박 전 대통령이 당일 정상 근무한 것처럼 보이는 '7시간 행적'을 올린 데 대해서도 "그때는 없던 것도 갖다 붙여야 할 상황이었다. 그 조차도 (별다른) 내용이 없다"고 말했다.

검찰은 다만, 박 전 대통령의 참사 당일과 전날 일부 일정을 조사한 결과 일각에서 제기하는 미용 시술이나 정씨와의 만남 등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파악됐으며, 박 전 대통령이 전날 인후염으로 인해 치료를 받은 적은 있다고 전했다.

20180328174706724mrqu.jpg이미지 크게 보기

박근혜 정부 청와대는 2016년 11월 19일 이른바 '세월호 7시간'과 관련, "청와대에는 관저 집무실, 본관 집무실, 비서동 집무실이 있으며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은 주로 관저 집무실을 이용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홈페이지에 '오보·괴담 바로잡기' 코너를 신설하고 이런 내용이 담긴 '세월호 7시간, 대통령은 어디서 뭘 했는가?-이것이 팩트입니다'는 글을 게재했다. 2016.11.19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이미지 크게 보기

박근혜 정부 청와대는 2016년 11월 19일 이른바 '세월호 7시간'과 관련, "청와대에는 관저 집무실, 본관 집무실, 비서동 집무실이 있으며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은 주로 관저 집무실을 이용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홈페이지에 '오보·괴담 바로잡기' 코너를 신설하고 이런 내용이 담긴 '세월호 7시간, 대통령은 어디서 뭘 했는가?-이것이 팩트입니다'는 글을 게재했다. 2016.11.19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banghd@yna.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 국정혼란·탄핵책임" 박근혜 1심 징역 24년·벌금180억(종합) Knight 2018.04.06 0
» 4년만에 드러난 세월호 7시간..박근혜 옆에 최순실 있었다 Knight 2018.03.28 0
22 박근혜 구형량, 최순실보다 높은 징역30년..검찰 "최종 책임자" Knight 2018.02.27 1
21 이재용 2심 朴-崔 재판영향.."둘은 공범·승마 뇌물·朴이 강요" Knight 2018.02.06 0
20 국회 청문회 불출석' 윤전추 징역형..추명호·박상진 무죄(종합) Knight 2018.01.10 0
19 단독]박근혜, '36억 뇌물' 기소직후 유영하 변호사 단독접견 Knight 2018.01.06 0
18 최순실 징역 25년 구형]특검 "후대 대통령 교훈 되게 엄벌"..최 "아악" 소리 질러 Knight 2017.12.15 1
17 박근혜 국정원 '윤석열 수사팀' 와해 기도..청와대에 'SOS' Knight 2017.11.26 0
16 남재준 "청와대 요구였다"..국정원 특활비 靑상납 인정(종합) Knight 2017.11.09 0
15 檢, 김종·장시호에 실형 구형.."실체적 진실 규명 기여" Knight 2017.11.08 0
14 우병우 비선보고' 추명호 前 국정원 국장 결국 구속 Knight 2017.11.04 0
13 이재만 안봉근 '폭탄 선언' 잇따라..위기의 박근혜 Knight 2017.11.04 0
12 칼날 피했던' 이재만·안봉근 결국 다시 사정권에 Knight 2017.10.31 0
11 [단독] "국정원, 매년 박근혜 靑에 특활비 상납" Knight 2017.10.31 0
10 199일만에 석방' 고영태 "국정농단, 법정서 다 밝히겠다" Knight 2017.10.27 1
9 단독] 박근혜 청와대 '늘품체조' 적극 개입 정황..문서 확인 Knight 2017.10.23 0
8 법원 "박근혜 국선변호인 선정"..朴, 유영하와 대응 논의(종합2보 Knight 2017.10.19 0
7 단독]세월호 직후 등장한 '과격 청년단'..청와대 배후 의혹 Knight 2017.10.19 0
6 朴 "건강상 이유로 출석 어렵다"..재판 보이콧 현실화 Knight 2017.10.19 1
5 단독] 탄핵안 가결 뒤 박근혜 청와대 '서버' 82대 폐기 Knight 2017.10.17 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