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Park Gov.

한국경제TV

이재만 안봉근 '폭탄 선언' 잇따라..위기의 박근혜

이슈팀 문이영 입력 2017.11.03. 08:43

 

[한국경제TV 이슈팀 문이영 기자]
이재만 "박근혜 지시로 특활비 상납"..또다시 폭탄 선언

'국정원 돈 수뢰' 이재만·안봉근 구속…법원 "혐의 소명"

검찰, 사용처·'윗선' 집중 수사…'박근혜 뇌물 공범' 혐의 추적

20171103084328219sokq.jpg이미지 크게 보기

이재만이 또다시 폭탄선언을 했다.

청와대에 건네진 국정원 특수활동비가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전달됐다”는 결정적인 진술이 나왔다고 jtbc가 보도한 것.

이재만 안봉근은 이 때문에 방송 직후 주요 포털 실검에 등극했다.

문고리 3인방 중 맏형 격인 이재만 전 비서관이 검찰 조사에서 박 전 대통령 지시로 국정원 돈을 받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다는 jtbc의 보도에 따라 후폭풍은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보도에 따르면 이재만 전 청와대 비서관은 국정원에서 받은 돈은 모두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전달했다고 검찰 조사에서 밝혔으며, 이와 관련 이재만 전 비서관은 "어차피 나라를 위해 쓰일 돈, 필요에 따라 통치자가 쓸 수 있는 게 아닌가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재만의 폭로에 따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받은 40억대 불법 자금이 어디에 어떻게 쓰였는지, 최순실 국정농단 세력과 함께 나누어 사용됐는지 등에 대해 규명을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한편 박근혜 정부 시절 '문고리 3인방'으로 불렸던 이재만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과 안봉근 전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이 국가정보원으로부터 수십억원의 특수활동비를 받아 챙긴 혐의로 3일 구속됐다.

법원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권순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전날 오후 이재만 안봉근 두 사람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한 뒤 "죄를 범하였다고 의심할 만한 상당한 이유가 있고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며 이들의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양석조 부장검사)는 1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와 국고손실 혐의로 두 사람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재만 안봉근은 박근혜 정부 출범 직후인 2013년부터 국정농단 사건이 불거진 작년 7월 무렵까지 이헌수 전 기조실장 등 국정원 고위 간부들로부터 현금다발로 매월 1억원가량씩, 총 40억원가량의 국정원장 특수활동비를 수수한 혐의 등을 받는다.

특히 안봉근 전 비서관은 이 전 실장 등으로부터 1천만원 이상의 돈을 별도로 받아 챙긴 것으로 검찰은 파악했다.

이재만 전 비서관은 지난달 31일 검찰에 체포된 뒤 조사에서 국정원으로부터 현금을 받은 사실을 인정하면서 이는 박 전 대통령의 지시에 따른 것이라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안 전 비서관도 국정원으로부터 정기적으로 돈을 받은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개인적으로 자금을 수수한 의혹은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재만 안봉근 두 전직 비서관 모두 돈의 사용처에 대해서는 함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재만 안봉근 두 전직 비서관이 구속됨에 따라 자금 사용처와 '윗선' 여부를 파악하는데 수사력을 모을 방침이다.

박 전 대통령의 지시가 확인될 경우 검찰의 '국정원 상납' 수사는 박 전 대통령의 추가 뇌물 혐의 수사로 향해갈 것으로 예상된다. 이미 검찰은 안 전 비서관과 이 전 비서관의 구속영장에 박 전 대통령을 뇌물 공범으로 적시했다.

이재만 안봉근 이미지 = 연합뉴스

이슈팀 문이영 기자 iyoung@wowtv.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 남재준 "청와대 요구였다"..국정원 특활비 靑상납 인정(종합) Knight 2017.11.09 0
15 檢, 김종·장시호에 실형 구형.."실체적 진실 규명 기여" Knight 2017.11.08 0
14 우병우 비선보고' 추명호 前 국정원 국장 결국 구속 Knight 2017.11.04 0
» 이재만 안봉근 '폭탄 선언' 잇따라..위기의 박근혜 Knight 2017.11.04 0
12 칼날 피했던' 이재만·안봉근 결국 다시 사정권에 Knight 2017.10.31 0
11 [단독] "국정원, 매년 박근혜 靑에 특활비 상납" Knight 2017.10.31 0
10 199일만에 석방' 고영태 "국정농단, 법정서 다 밝히겠다" Knight 2017.10.27 0
9 단독] 박근혜 청와대 '늘품체조' 적극 개입 정황..문서 확인 Knight 2017.10.23 0
8 법원 "박근혜 국선변호인 선정"..朴, 유영하와 대응 논의(종합2보 Knight 2017.10.19 0
7 단독]세월호 직후 등장한 '과격 청년단'..청와대 배후 의혹 Knight 2017.10.19 0
6 朴 "건강상 이유로 출석 어렵다"..재판 보이콧 현실화 Knight 2017.10.19 0
5 단독] 탄핵안 가결 뒤 박근혜 청와대 '서버' 82대 폐기 Knight 2017.10.17 0
4 단독]CJ, 박근혜 정권 압박에 문성근 중도 하차시켰다 Knight 2017.10.16 0
3 박근혜 "법치 이름 빌린 정치보복"..법정서 첫 입장표명 Knight 2017.10.16 0
2 단독] "MB 이어 朴정부 국정원 댓글 은폐의혹 내사 중" Knight 2017.10.16 0
1 박근혜 前대통령 "나가길 기대했는데".. 아쉬움 속 정면반발은 자제 Knight 2017.10.16 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