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Park Gov.

뉴스1

박근혜 "법치 이름 빌린 정치보복"..법정서 첫 입장표명

문창석 기자,김일창 기자 입력 2017.10.16. 10:24 수정 2017.10.16. 10:10

"다시 구속 받아들이기 어려워..재판부에 대한 믿음 더는 의미없어"

박근혜 전 대통령이 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592억 뇌물' 관련 80회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17.10.1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이미지 크게 보기

박근혜 전 대통령이 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592억 뇌물' 관련 80회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17.10.1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문창석 기자,김일창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이 법정에서 처음으로 입을 열었다. 지난 5월 첫 재판 이후 반년여 만이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16일 열린 재판에서 박 전 대통령은 "재판이 진행된 지난 6개월 동안 참담하고 비참한 시간이었다"고 준비한 글을 읽어 내려갔다.

박 전 대통령은 "한 사람에 대한 믿음이 상상조차 할 수 없을 정도의 배신으로 돌아왔고 이로 인해 저는 명예와 삶을 잃었다"며 "무엇보다 저를 믿고 헌신하던 공직자와 경제를 위해 노력하던 기업인들이 피고인으로 전락한 채 재판 받는 모습을 보는 건 참기 힘든 고통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하지만 변호해주신 분들께 송구스러운 마음으로 공정한 재판을 통해 진실을 밝히고자 하는 마음으로 담담히 견뎌왔다"며 "사사로운 인연 통해서 대통령의 권한 남용하지 않은 진실은 반드시 밝혀진다는 믿음과 법이 정한 절차를 지켜야 한단 생각에 심신의 고통을 감내했다"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은 "저는 롯데와 SK뿐만 아니라 재임기간 그 누구로부터도 부정한 청탁을 받거나 들어준 사실이 없다"며 "재판 과정에서도 해당 의혹은 사실이 아님이 충분히 밝혀졌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은 저에 대한 구속기한이 끝나는 날이었지만 재판부는 검찰의 요청을 받아들여 지난 13일 추가 구속영장을 발부했다"며 "검찰이 6개월 동안 수사하고 법원은 다시 6개월 동안 재판했는데 다시 구속이 필요하다고 하는 건 저로선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그는 "변호인은 물론 저 역시 무력감을 느끼지 않을 수 없었다"며 "오늘 변호인단은 사임 의사를 전해왔다"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은 "이제 정치적 외풍과 여론의 압력에도 오직 헌법과 양심에 따른 재판을 할 것이라는 재판부에 대한 믿음이 더는 의미가 없다는 결론에 이르렀다"며 "향후 재판은 재판부의 뜻에 맡기겠다"고 밝혔다. 

그는 "더 어렵고 힘든 과정을 겪어야 할지도 모르지만 포기하지 않겠다"며 "저를 믿고 지지해주신 분들이 있고 언젠가는 반드시 진실이 밝혀질 거라 믿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박 전 대통령은 "법치의 이름을 빌린 정치보복은 제게서 마침표가 찍어졌으면 한다"며 "이 사건의 역사적 멍에와 책임은 제가 지고 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책임은 저에게 묻고 저로 인해 법정에 선 공직자와 기업인에게는 관용이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themoon@news1.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 남재준 "청와대 요구였다"..국정원 특활비 靑상납 인정(종합) Knight 2017.11.09 0
15 檢, 김종·장시호에 실형 구형.."실체적 진실 규명 기여" Knight 2017.11.08 0
14 우병우 비선보고' 추명호 前 국정원 국장 결국 구속 Knight 2017.11.04 0
13 이재만 안봉근 '폭탄 선언' 잇따라..위기의 박근혜 Knight 2017.11.04 0
12 칼날 피했던' 이재만·안봉근 결국 다시 사정권에 Knight 2017.10.31 0
11 [단독] "국정원, 매년 박근혜 靑에 특활비 상납" Knight 2017.10.31 0
10 199일만에 석방' 고영태 "국정농단, 법정서 다 밝히겠다" Knight 2017.10.27 0
9 단독] 박근혜 청와대 '늘품체조' 적극 개입 정황..문서 확인 Knight 2017.10.23 0
8 법원 "박근혜 국선변호인 선정"..朴, 유영하와 대응 논의(종합2보 Knight 2017.10.19 0
7 단독]세월호 직후 등장한 '과격 청년단'..청와대 배후 의혹 Knight 2017.10.19 0
6 朴 "건강상 이유로 출석 어렵다"..재판 보이콧 현실화 Knight 2017.10.19 0
5 단독] 탄핵안 가결 뒤 박근혜 청와대 '서버' 82대 폐기 Knight 2017.10.17 0
4 단독]CJ, 박근혜 정권 압박에 문성근 중도 하차시켰다 Knight 2017.10.16 0
» 박근혜 "법치 이름 빌린 정치보복"..법정서 첫 입장표명 Knight 2017.10.16 0
2 단독] "MB 이어 朴정부 국정원 댓글 은폐의혹 내사 중" Knight 2017.10.16 0
1 박근혜 前대통령 "나가길 기대했는데".. 아쉬움 속 정면반발은 자제 Knight 2017.10.16 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