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Moon Kaya

연합뉴스

'가야사 복원' 본격화..영호남 걸친 '제4의 제국' 실체 드러내나

입력 2017.06.04. 08:01 수정 2017.06.04. 08:26

 

文대통령 지시 계기 영호남 지자체 '기대'..특별법 제정·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도 '탄력'
김해·함안·합천 '역사문화도시'로 도약 기대.."꼼꼼한 발굴 필수, 연구인력 양성해야"

(김해=연합뉴스) 최병길 황봉규 박정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일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고대 가야사 연구와 복원을 지시하면서 가야문화 중심지인 경남 김해 등 관련 지자체의 가야사 발굴·복원 사업에 청신호가 켜졌다.

특히 경남은 가야사 관련 국가 사적 28곳 중 22곳이 위치한 가야국의 주 무대다.

가야사 복원은 '제4의 제국' 역사 되찾기라는 측면은 물론 동서화합과 발전을 이끄는데 열쇠가 될 것이라는 점에서도 기대를 모으고 있다.

◇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가야역사문화도시' 지정 힘 받아

경남·경북도와 경남 김해시·함안군, 경북 고령군 등 5개 지자체는 가야고분군을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올리려고 지난 2월 14일 '가야고분군 세계유산 등재추진단'을 발족했다.

김해 대성동 고분군(사적 제341호), 함안 말이산 고분군(사적 515호), 고령 지산동 고분군(사적 79호) 등 3개 가야고분군을 세계유산으로 올리기 위해서다.

추진단 사무국은 올해부터 2년간 경남도가 맡고 있다. 후반 2년은 경북도가 운영한다.

추진단은 내년까지 등재신청 준비를 마친 후 문화재청을 거쳐 2020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올릴 계획이다.

5개 지자체는 이번 문 대통령 지시로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에 순풍이 불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추진단은 세계유산 등재로 가야고분군의 국제적 지명도를 높이고 가야문화를 새로운 관광 자원화 하는데 기대를 걸고 있다.

특히 금관가야 문화 발상지인 김해시는 '가야왕도' 위상을 재확인하는 기폭제가 될 것으로 반기고 있다.

시는 무엇보다 '역사문화도시' 지정에 불을 댕길 수 있게 됐다고 환영하고 있다.

시는 김해역사문화도시 지정을 위해 올해 기본계획 수립용역에 착수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추진하는 지역거점 문화도시 조성사업에는 경주 역사문화도시, 광주 아시아문화중심도시, 부산 영상문화도시, 전주 전통문화도시, 공주·부여 역사문화도시가 선정돼 국비 지원을 받고 있다.

김해는 문 대통령 당선 후 역사문화도시 선정을 통한 가야사 2단계 사업 재개에 대한 기대감이 커졌다.

가야사 1단계 복원사업은 김대중 정부 때 2000∼2004년 1천290억원을 들여 대성동고분군 등 문화재 발굴과 복원 등으로 진행했다.

이후 2단계 사업은 노무현 정부 때인 2006년부터 예산 부족으로 착공조차 못한 채 표류했다.

김미경 김해시 문화관광사업소장은 "역사문화도시 지정과 가야사 2단계 사업 추진으로 가야사 연구·복원을 위한 중심도시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20170604080124780zkja.jpg

 

◇ 함안·합천 가야문화 관광단지·유적 정비 '햇볕'

아라가야의 역사를 간직한 함안군은 세계유산에 이름을 올리려는 말이산고분군 관광단지 사업에 힘을 얻었다.

우선 말이산고분군 노출 전시관 설립 계획을 세워 6월 중 문화재 심의위원회를 통과하면 사업비 40억원을 투입해 공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또 아라가야 유물이 전시된 함안박물관 리모델링과 제2전시관 증축 작업도 예산 120억원을 투입해 진행 중이다.

박물관 옆에는 14억원을 투입해 역사문화체험장을 조성 중이다.

이밖에 아라가야 관련 유적, 유물 조사를 위해 교수 등 전문가들로 구성된 조사단을 꾸려 올해 중 일본으로 갈 예정이다.

김동균 함안문화원장은 "6가야 중 타 지역 가야는 발굴이나 연구가 많이 됐는데 함안에 있던 아라가야는 사람들 기억에서 많이 잊혔고 연구 도 지지부진하다"며 "문 대통령이 말을 꺼낸 만큼 앞으로 아라가야에 대한 연구나 사료 발굴 등이 활발해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합천군도 합천군 삼가면 양전리 삼가고분군 발굴조사와 복원 정비를 통한 가야권역 관광 자원화 개발을 희망하고 있다.

군은 내년부터 5년간 사업비 150억원(국비 75억원, 지방비 75억원)을 투입해 가야 역사문화 재조명에 나서는 계획을 세웠다.

군은 영호남 화합과 상생을 위한 지역 특화사업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국비 지원을 건의해 놓고 있다.

20170604080124907qgiz.jpg

◇ 영·호남 벽 허물 '가야문화권 개발·지원 특별법' 제정 탄력

문 대통령은 "가야사 연구와 복원은 영·호남의 벽을 허물 수 있는 좋은 사업"이라며 "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국정과제로 꼭 포함해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가야문화권과 관련, 실제로 영호남 지자체가 협의회로 한데 묶여 있다.

영호남 17개 시·군 모임인 '가야문화권 지역발전 시장·군수 협의회'엔 경남(거창·산청·함양·의령·창녕·하동·함안·합천·고성), 경북(고령·성주·달성), 전북(남원·장수), 전남(광양·순천·구례) 지자체가 두루 포함됐다.

옛 6가야 지자체가 모인 '갸야문화권 행정협의회'는 1998년 3월 결성했다.

이 협의회에는 경남 김해(금관가야), 함안(아라가야), 고성(소가야)을 비롯해 경북 상주(고령가야), 고령(대가야), 성주(성산가야)가 함께 모였다.

양 협의회는 '가야문화권 개발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조속한 통과와 지원을 건의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대선 후보 때 이 특별법 제정을 공약했다.

대통령 지역공약 중 가장 먼저 밝힌 바 있다.

20170604080125046croj.jpg

◇ 기록 부족한 가야사 발굴 숙제 산적…연구 인력 키워야

가야사 전문가·학계 등에서는 무엇보다 역사 기록이 부족한 가야사 연구와 복원을 위해서는 꼼꼼한 발굴 작업에 힘을 쏟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삼기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장은 "가야사는 역사 기록을 찾기 어려울 만큼 부족하다"며 "결국 가야사는 현재 가야권에 산재한 고분을 꼼꼼하게 발굴해 연구하고 복원하는 것이 필수"라고 말했다.

인제대 역사고고학과 이영식 교수는 "가야사라면 주로 경남 등 영남권만 생각했는데 최근 발굴조사 등을 보면 전남·북 지역에서 가야 유물이 출토됐다"며 "이번 가야사 연구·복원을 통해 영호남 간 활발한 동서 교류와 연대를 위한 지렛대 역할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또 "가야사 연구·복원 관련 사업 이상으로 중요한 것은 후속 세대 연구자 양성"이라며 "올바른 역사를 바르게 복원하고 이어갈 수 있도록 연구자·학예사 등 인력 양성사업을 꼭 함께 담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choi21@yna.co.kr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