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문대통령 공식 사진

카메라 앵글 속 文대통령은 열려 있는 피사체"

Knight 2017.10.08 08:54 조회 수 : 0

연합뉴스

"카메라 앵글 속 文대통령은 열려 있는 피사체"

입력 2017.10.08. 08:01

靑 전속사진요원 "인위적 연출 싫어해..노 前대통령과 비슷"
"국민과 친숙한 모습..좌우 균형 잘 잡혀 대칭 좋다"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3일 진해 해군사관학교 내 거북선 모형 함을 방문하러 가던 중 만난 해군사관생도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2017.8.4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kjhpress@yna.co.kr이미지 크게 보기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3일 진해 해군사관학교 내 거북선 모형 함을 방문하러 가던 중 만난 해군사관생도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2017.8.4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과 소통하는 대표적인 방식 중 하나가 사진이다.

청와대는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을 통해 주요 행사에 참석한 문 대통령의 사진을 공개하면서 '국민과 친근한 대통령'의 이미지를 심어주고 있다.

이렇게 공개되는 사진은 대부분 청와대 전속사진 요원들의 작품이다.

이들 중 한 명인 장철영 행정관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재임 시절에도 청와대 전속 사진요원으로 근무한 '베테랑'이다.

카메라 렌즈로 보게 되는 문 대통령은 어떤 모습일까.

장 행정관은 8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사진 속 문 대통령은 '열려 있는' 이미지"라고 말했다.

장 행정관은 "인위적인 연출을 싫어하는 면은 노 전 대통령과 다를 바가 없지만, 참여정부 시절에 비해 국민 눈높이에 맞춰서 경호를 하다 보니 열린 모습으로 국민에게 다가간 자연스러운 모습이 훨씬 많이 담긴다"고 설명했다.

장 행정관은 "문 대통령이 촛불을 든 시민들의 정신으로 대통령이 돼서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에게 더 다가가려고 하는 마음이 있는 것 같다"며 "사진에서도 그런 게 드러난다"고 강조했다.

기술이 발달한 덕도 있다. 스마트폰 카메라로 얼마든지 좋은 사진을 찍을 수 있는 환경이 조성돼 문 대통령이 국민과 함께 자연스럽게 어우러져 찍은 사진이 대중에 공개되기도 한다.

언론사가 취재한 모습 외에 장 행정관이 찍어 대중에 공개된 사진 속 노 전 대통령은 긴장을 풀고 참모진과 소탈하게 얘기를 나누기도 하지만 상당수 사진에서 깊은 생각에 잠겨 있거나 고뇌하는 모습인 것과는 차이가 있다.

참여정부 청와대에서 일한 사람들은 10년 전에도 전 국민이 스마트폰을 들고 언제 어디서나 사진을 찍을 수 있는 환경이었다면 노 전 대통령도 국민과 함께 자연스럽게 어우러진 사진들이 많이 남았을 것이라고 입을 모은다.

(김해=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귀향한 노무현 전 대통령이 처음으로 맞는 주말인 1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본산리 봉하마을 사저 앞에서 한 관광객의 말에 귀기울이고 있다.2018.3.1  choi21@yna.co.kr이미지 크게 보기

(김해=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귀향한 노무현 전 대통령이 처음으로 맞는 주말인 1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본산리 봉하마을 사저 앞에서 한 관광객의 말에 귀기울이고 있다.2018.3.1 choi21@yna.co.kr

실제로 노 전 대통령이 퇴임 후 봉하마을 등에서 방문객들과 찍은 사진들은 격의 없이 소탈하게 어울리는 모습이 대부분이다.

장 행정관은 피사체로서의 문 대통령을 가리켜서 '좌우 균형이 잘 잡혔다'고 이야기했다.

눈썹이 진하고 속눈썹이 긴 얼굴의 좌우 대칭이 잘 이뤄져서 어느 쪽에서 어떤 모습을 찍어도 좋은 사진이 나온다는 것이다.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4일 청와대 본관 앞 소정원에서 미국 CNN 방송 폴라 핸콕스 서울지국 특파원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청와대는 28일 오후 CNN 방송에 맞춰 공개했다. 2017.9.28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scoop@yna.co.kr이미지 크게 보기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4일 청와대 본관 앞 소정원에서 미국 CNN 방송 폴라 핸콕스 서울지국 특파원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청와대는 28일 오후 CNN 방송에 맞춰 공개했다. 2017.9.28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scoop@yna.co.kr

장 행정관은 "노 전 대통령은 언변도 그렇고 비교적 강한 이미지를 가지고 있었다"면서 "문 대통령과 노 전 대통령이 가진 매력이 각각 다르다"고 말했다.

kjpark@yna.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 무릎 살짝 낮추고 유공자 포상하는 문재인 대통령 Knight 2017.10.20 0
18 경향포토]공군 점퍼 입은 문재인 대통령 Knight 2017.10.17 0
» 카메라 앵글 속 文대통령은 열려 있는 피사체" Knight 2017.10.08 0
16 3박5일 유엔 총회서 벌어진 일..'청와대 B컷' 공개 Knight 2017.09.22 0
15 환한 미소' 세계시민상 수상 문 대통령 Knight 2017.09.20 0
14 사진톡톡] 네 번의 출국 복장, 의미 담았을까? 악수와 제스처는 Knight 2017.09.18 1
13 환영인사들과 악수하는 문 대통령 Knight 2017.09.06 1
12 문 대통령, 영화 '택시운전사' 주인공 힌츠페터의 부인과 대화 Knight 2017.08.13 2
11 이건 김정숙 여사에게 줄 꽃다발"..멋쩍은 文대통령 '파안대소' Knight 2017.07.07 1
10 사진]방미 일정 마친 문재인 대통령 부부 Knight 2017.07.02 1
9 미사일 발사 성공' 文대통령 축하에 울컥한 과학자 Knight 2017.06.24 0
8 포토] 문 대통령, 美 CBS방송과 인터뷰.. 한미동맹· 사드 언급 Knight 2017.06.21 1
7 2017년 5월 12일 마크맨들과 산행 Knight 2017.06.17 1
6 손 잡은 문재인 대통령과 이희호 여사 Knight 2017.06.16 2
5 친절한 대통령.." 청와대가 밝힌 文대통령의 '장면' 넷 Knight 2017.06.11 1
4 직원식당방문사진 2 Knight 2017.06.11 2
3 제19대 문재인 대통령 선서 file Knight 2017.05.23 11
2 아이와도 눈높이를 맞추는 문대통령 file Knight 2017.05.22 4
1 당선 file admin 2017.05.22 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