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문대통령 공식 사진

국민일보

3박5일 유엔 총회서 벌어진 일..'청와대 B컷' 공개

박세원 기자 입력 2017.09.22. 10:27

20170922102754435faud.jpg이미지 크게 보기

3박 5일간의 제72차 유엔 총회 일정에서 숨 가쁘게 뛰어다닌 문재인 대통령, 수행원들, 그리고 현지 직원들의 모습이 담긴 ‘청와대 B컷’이 공개됐다. 유엔 총회 일정이었지만 청와대 인원들은 유엔 기조연설 외에도 미국·영국·이탈리아·체코·세네갈과 정상회담을 가졌다. 문 대통령은 유엔 사무총장, IOC 위원장과 접견했고 애틀랜틱 카운슬의 세계시민상을 수상했으며 메트로폴리탄 평창의 밤 행사, 동포간담회에 참여했다.

20170922102754596wvlc.jpg이미지 크게 보기

 

20170922102754732oshd.jpg이미지 크게 보기

유엔 총회가 열리는 뉴욕은 교통지옥이었다. 사진은 혹시나 비가 올까 바깥을 살피는 청와대 직원들의 모습. 종일 접견이 이어졌던 날, 문재인 대통령은 5분만 틈이 나도 다음 일정 자료를 꼼꼼하게 살피며 준비했다.

20170922102754849sbgx.jpg이미지 크게 보기

 

20170922102754995hzof.jpg이미지 크게 보기

뉴욕의 여러 교민들은 문 대통령을 보기 위해 숙소 앞과 행사장 앞에서 기다려 환영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찾아온 교민들과 사진을 찍기 위해 살짝 무릎을 굽혀 키를 맞췄다. 동포들은 문 대통령이 일정을 마치고 공항으로 출발하려는 순간까지 그를 응원했다.

20170922102755157eoym.jpg이미지 크게 보기

 

20170922102755339sarm.jpg이미지 크게 보기

유엔 총회 기조 연설을 앞둔 문 대통령은 긴장한 듯 근엄한 표정을 지으며 집중했다. 아래는 대통령이 연설을 하는 모습. 모두 장하성 정책실장이 촬영한 사진이다.

20170922102755484nlxa.jpg이미지 크게 보기

장하성 정책실장은 순방 둘째 날 생일을 맞았다. 장 실장은 미국 큰손들이 대거 참석해 눈길을 끌었던 뉴욕 ‘금융·경제인과의 만남’ 행사를 성사시킨 주역이다. 재벌 개혁과 소액주주 운동으로 국제금융계에서 유명했던 시절, 그를 지지하던 월스트리트 청년들이 이제는 금융계 핵심리더들이 됐다. 이들은 장 실장을 위해 주변 거물들을 불러 모아 행사를 도왔다.

사진은 깜짝 생일 케이크를 준비한 홍일표 행정관(왼쪽부터), 홍장표 경제수석, 차영관 경제정책비서관이 장 실장에게 생일 축하 노래를 불러주는 모습이다.

20170922102755611niaa.jpg이미지 크게 보기

 

20170922102755742jovu.jpg이미지 크게 보기

유엔 본부야말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안마당이었다. 유엔 본부 앞 외교관들은 강 장관을 서양식 ‘볼 뽀뽀’로 반겼다. 외교 무대에서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 주었던 강 장관은 회의 전 꼼꼼하게 자료를 챙겨보며 집중했다.

20170922102755877hhqh.jpg이미지 크게 보기

박수현 대변인의 피로감이 사진에 묻어 나오기도 했다. 각종 회담과 접견 일정이 빽빽하게 이어지는 가운데 박 대변인은 자료를 챙겨보면서 오른손 주목을 폈다 쥐었다 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모든 일정에 배석돼 단정한 필체로 메모하는 박 대변인의 고충은 손의 피로라고. 아침에 오른손을 뜨거운 물로 찜질하고 왔다며 틈틈이 손을 풀어주는 모습이다.

20170922102756004grrd.jpg이미지 크게 보기

이날 일정이 이어지면서 박수현 대변인은 밥 먹을 시간도 없어 도시락을 급하게 먹었다고 한다.

20170922102756141cniu.jpg이미지 크게 보기

미국 외교협회 등 접견이 예정 시간을 초과해 이탈리아 총리와 정상회담까지 3분이 남은 급박한 상황. 청와대 직원들은 ‘빛의 속도’로 다과 찻잔까지 다 들어낸 뒤 물컵과 양국 국기를 준비했다. 신속하고 일사불란한 장면이다.

20170922102756291kvgn.jpg이미지 크게 보기

뉴욕 이동 중 길이 막혀 내린 사람들 중에는 카메라 기자들과 청와대 전속 사진작가들도 있었다. 이들은 장비를 들고 뉴욕 거리를 뛰다시피 가로질렀다.

20170922102756467rsea.jpg이미지 크게 보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홍보를 위해 마스코트 인형 반다비와 수호랑은 직원들 가방 등 곳곳에 등장했다. 

박세원 기자 sewonpark@kmib.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 무릎 살짝 낮추고 유공자 포상하는 문재인 대통령 Knight 2017.10.20 0
18 경향포토]공군 점퍼 입은 문재인 대통령 Knight 2017.10.17 0
17 카메라 앵글 속 文대통령은 열려 있는 피사체" Knight 2017.10.08 0
» 3박5일 유엔 총회서 벌어진 일..'청와대 B컷' 공개 Knight 2017.09.22 0
15 환한 미소' 세계시민상 수상 문 대통령 Knight 2017.09.20 0
14 사진톡톡] 네 번의 출국 복장, 의미 담았을까? 악수와 제스처는 Knight 2017.09.18 1
13 환영인사들과 악수하는 문 대통령 Knight 2017.09.06 1
12 문 대통령, 영화 '택시운전사' 주인공 힌츠페터의 부인과 대화 Knight 2017.08.13 2
11 이건 김정숙 여사에게 줄 꽃다발"..멋쩍은 文대통령 '파안대소' Knight 2017.07.07 1
10 사진]방미 일정 마친 문재인 대통령 부부 Knight 2017.07.02 1
9 미사일 발사 성공' 文대통령 축하에 울컥한 과학자 Knight 2017.06.24 0
8 포토] 문 대통령, 美 CBS방송과 인터뷰.. 한미동맹· 사드 언급 Knight 2017.06.21 1
7 2017년 5월 12일 마크맨들과 산행 Knight 2017.06.17 1
6 손 잡은 문재인 대통령과 이희호 여사 Knight 2017.06.16 2
5 친절한 대통령.." 청와대가 밝힌 文대통령의 '장면' 넷 Knight 2017.06.11 1
4 직원식당방문사진 2 Knight 2017.06.11 2
3 제19대 문재인 대통령 선서 file Knight 2017.05.23 11
2 아이와도 눈높이를 맞추는 문대통령 file Knight 2017.05.22 4
1 당선 file admin 2017.05.22 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