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문대통령의 인생사

서울신문

"피란민의 아들, 대통령이 됐습니다"

입력 2017.06.24. 03:36

 

6·25전쟁 67주년 유공자 초청 위로연 "참전 수당 인상·의료복지 확대 추진"

[서울신문]“흥남에서 피란 온 피란민의 아들이 지금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돼 이 자리에 여러분과 함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6·25 국군·유엔군 참전유공자 위로연’에서 두 손을 번쩍 올려 기뻐하는 참전용사와 인사하며 웃고 있다.안주영 기자 jya@seoul.co.kr이미지 크게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6·25 국군·유엔군 참전유공자 위로연’에서 두 손을 번쩍 올려 기뻐하는 참전용사와 인사하며 웃고 있다.안주영 기자 jya@seoul.co.kr

문재인 대통령이 6·25전쟁 발발 67주년을 이틀 앞둔 23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국군·유엔군 참전유공자 위로연에서 이같이 말하자 참석자들의 열렬한 박수가 이어졌다. 이날 문 대통령은 장진호 전투와 흥남철수 작전 덕분에 피란 올 수 있었다는 점을 강조하며 국내외 참전용사들에게 감사함을 표했다. 일부 참석자들은 문 대통령을 향해 “충성”을 외치며 경례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인사말에서 “올해는 특별히 여군과 여자의용군, 교포참전용사, 민간인 수송단과 노무사단, 국군귀환용사를 처음으로 모셨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최고의 성의를 가지고 보훈으로 보답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참전명예수당 인상과 의료복지 확대를 추진해 그 희생과 공헌에 합당한 예우가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등록되지 못한 참전용사를 끝까지 발굴해 국가 기록으로 남기겠다”면서 “최고의 보훈이 튼튼한 안보의 바탕이고 국민통합과 강한 국가로 가는 길임을 실천으로 증명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북한은 한반도의 안전을 위협하고 도발을 반복하고 있어 규탄받아 마땅한 일”이라면서 “확고한 한·미 동맹과 압도적 국방력으로 안보를 지키겠다. 평화는 강하고 튼튼한 안보 위에서만 가능하다”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저와 정부는 북한 스스로가 핵을 포기하고 평화와 번영의 길을 선택할 수 있도록 대화의 문도 열어 두겠다”고 밝혔다.

또 “다음주 한·미 정상회담에서 한·미 동맹 강화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트럼프 대통령과 머리를 맞대고 국제사회와의 공조도 더 단단하게 맺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진 감사 공연에서 태극기를 흔들며 한국전 참전 성악가 등과 군가 ‘전우여 잘 자라’를 함께 불렀다.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