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4IR

연합뉴스

[위클리 스마트] VR 퇴조하고 AR 대세로..아이폰도 가세

입력 2017.08.26. 10:01

VR 더딘 기술진보와 콘텐츠 부족으로 내년 AR에 추월 가능성
애플, 다음 달 AR 플랫폼 탑재한 아이폰8 공개 전망

(바르셀로나=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7' 개막 이틀째인 28일(현지시간) 오전 스페인 바르셀로나 피라 그란비아 전시장 내 대만 HTC 부스에서 한 방문객이 가상현실 기기 바이브(VIVE)를 체험해보고 있다. 2017.2.28      superdoo82@yna.co.kr이미지 크게 보기

(바르셀로나=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7' 개막 이틀째인 28일(현지시간) 오전 스페인 바르셀로나 피라 그란비아 전시장 내 대만 HTC 부스에서 한 방문객이 가상현실 기기 바이브(VIVE)를 체험해보고 있다. 2017.2.28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차세대 미디어 기술로 주목받던 가상현실(VR)이 더딘 기술 진보와 전용 콘텐츠의 부족으로 주춤하고 있다. 

반면 현실세계의 모습 위에 정보를 겹쳐 주는 증강현실(AR) 기술은 애플의 아이폰 차기 모델에 적용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성장세에 탄력을 받는 모양새다.

26일 KT경제경영연구소의 '2017년 상반기 모바일 트렌드' 보고서에 따르면 글로벌 IT 시장조사기관 IDC의 조사에서 올해 1분기 전 세계 VR 단말 출하량은 224만대로 작년 동기 대비 69.7% 증가했다. 하지만 여전히 전체 스마트폰 출하량의 1%에도 미치지 못한다.

올해 하반기에는 단말 해상도와 반응 속도를 향상한 독립형 모바일 VR 단말 출시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지만, 스마트폰에서처럼 정확하고 상세한 수준의 손동작 인식 구현은 어려울 전망이다. 전용 콘텐츠도 단순 게임이나 동영상 등 입문 수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고가인 전용 단말 가격 역시 대중화의 걸림돌로 지적된다.

사용자층 확대에 어려움을 겪던 VR 단말 제조사들은 최근 가격 인하에 나섰다.

오큘러스가 전용 VR 기기 리프트의 가격을 599달러에서 여름 특가 명목으로 399달러까지 낮추자 경쟁사 HTC는 지난주 자사 기기 바이브의 가격을 799만달러에서 599달러로 내렸다. 한국 가격은 126만원에서 99만원으로 내렸다.

HTC는 "이번 가격 인하는 VR 경험의 대중화를 위한 중대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다음 달 공개될 아이폰8(가칭)이 AR 플랫폼을 탑재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VR 업계의 위기감은 커지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이미지 크게 보기

연합뉴스 자료 사진

가상 세계에 사용자를 밀어넣는 VR과 달리 AR은 현실의 연장선에 있다는 점에서 VR보다 이용자의 수용도가 높은 것으로 평가된다. 마이크로소프트가 고성능 기기와 강력한 플랫폼을 결합한 '홀로렌즈'로 가상세계와 현실세계를 융합한 혼합현실(MR)을 추구하고, 애플, 페이스북, 구글 등이 주요 IT 업체들과 손잡고 AR 플랫폼 개발에 나서는 이유다.

모바일 앱 투자은행 디지 캐피탈은 모바일 AR 단말 사용자 수가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증가해 내년에는 모바일 VR 단말 사용자 수를 추월하고, 2021년에는 4천600만명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시장 매출 규모는 2021년 약 820억달러(92조원)로 VR 시장의 3배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애플 아이폰의 10주년 모델인 아이폰8에는 카메라·모션 센서·GPU 등을 이용해 주변 환경을 인식하고, 고해상도의 가상 이미지를 배치하는 AR 기술이 적용될 것으로 알려졌다.

KT경제경영연구소 보고서는 "애플이 AR 플랫폼을 탑재한 아이폰8을 출시하면 AR로 관심이 쏠리면서 VR 단말 시장의 성장이 정체될 수도 있다"며 "내년은 VR이 AR에 밀려 소비자의 관심 밖으로 사라지느냐가 결정되는 한 해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okko@yna.co.kr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