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4IR

머니투데이

대통령 직속 '4차 산업혁명위' 8월 출범, "총리급 민간위원장"(상보)

정진우 기자 입력 2017.06.20. 10:52

 

[the300]박광온 국정기획위 대변인 "미래부 전담조직, 위원회내 사무처 설치"

[머니투데이 정진우 기자] [[the300]박광온 국정기획위 대변인 "미래부 전담조직, 위원회내 사무처 설치"]

박광온 국정기획자문위원회 대변인이 22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서 열린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를 마친 뒤 브리핑을 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이미지 크게 보기

박광온 국정기획자문위원회 대변인이 22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서 열린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를 마친 뒤 브리핑을 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정기획자문위원회(국정기획위)가 대통령 직속 민관 합동 '4차 산업혁명위원회'를 설치한다. 위원장은 총리급으로 인선할 예정이다. '4차 산업혁명위원회' 설치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다.

박광온 국정기획위 대변인은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서 브리핑을 갖고 "민관 합동으로 대통령 직속 4차 산업혁명위원회를 설치하기로 했고, 8월에 공식 출범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위원장은 민간이 맡을 예정인데, 총리급이다"며 "부위원장은 미래창조과학부에서, 간사는 청와대 과학기술보좌관이 맡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주무부처는 미래부가 맡고, 미래부 안에 위원회를 지원하는 전담 조직을 구성할 것"이라며 "위원회내에도 사무처를 설치해 안건을 종합하고 조율하면서, 국민 의견 수렴하고 홍보 등 역할을 하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정기획위는 4차 산업혁명위원회의 8월 출범을 위해 다음달 위원회 설치와 관련된 시행령을 제정할 방침이다. 박 대변인은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는 국가적 정책방향을 설정하고, 각 부처간 협업이 이뤄질 수 있도록 위원회를 운영할 것"이라며 "국민과 시장이 원활하게 소통하면서 4차 산업혁명이 활발히 전개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정진우 기자 econphoo@mt.co.kr

위로